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S전선, 대만 해저 케이블 첫 공급

공유
0

LS전선, 대만 해저 케이블 첫 공급

대만 1차 해상풍력단지 HV 해저 케이블 석권...LS전선만 유일하게 100km 이상 장거리 케이블 생산

LS전선 직원들이 동해 사업장에서 선적 중인 해저 케이블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LS전선 이미지 확대보기
LS전선 직원들이 동해 사업장에서 선적 중인 해저 케이블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LS전선
케이블업체 LS전선이 대만 해상풍력단지용해저 케이블을 공급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출하는 LS전선이 대만에서 수주한 총 5000억 원 규모 해저 케이블 사업 중 첫 번째 선적이다. LS전선은 지난 해 대만에서 발주된 해상풍력단지 1차 사업의 초고압(HV) 해저 케이블 공급권을 모두 따낸 바 있다.

이번 선적분은 총 연장 길이 70km, 무게는 2500톤에 달한다. 강원도 동해시 해저 케이블 전용 공장에서 인근 동해항 선박으로 옮겨진 케이블은 이 달 중 대만 서부 윈린현 앞바다 해상풍력 단지에 설치된다.

대만은 정부 주도로 2020년부터 2035년까지 3차에 걸쳐 총 15GW 해상풍력단지를 건설해 신재생 에너지 비율을 현재 5%에서 50%로 늘릴 계획이다. 매년 원전 1기 발전량에 해당하는 1GW 발전량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한국에서 특히 한국에서 100㎞ 이상 장거리 해저케이블을 생산하는 업체는 LS전선이 유일하다.

LS전선은 남은 1차와 2차 사업 입찰 규모가 3년내 1조 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하고 추가 수주에 집중할 방침이다.

대만 정부가 에너지 기자재 국산화 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나 장기간 기술개발과 투자가 필요한 해저 케이블은 그 대상에서 제외돼 LS전선 수주에 청신호가 켜진 셈이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대만은 신재생에너지 전환을 앞서 실행하고 있는 선진 시장”이라며 “대만에서 일궈낸 성공 경험을 기반으로 해상풍력 시장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호주, 베트남, 일본으로 시장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