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빗 리서치센터 "NFT 거래소, 네가지 유형으로 나뉠 것"

공유
0

코빗 리서치센터 "NFT 거래소, 네가지 유형으로 나뉠 것"

종합 거래소·특화 거래소·독자 앱 마켓·마켓 애그리게이터

코빗 사내 전경. 사진=코빗이미지 확대보기
코빗 사내 전경. 사진=코빗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서 운영하는 리서치센터서 대체불가능토큰(NFT) 거래소가 크게 4가지 유형으로 나뉘어 발전할 것이라는 전망을 26일 내놓았다.

코빗 리서치센터가 이날 발표한 'NFT 거래소: 동향과 전망' 리포트에 따르면 NFT 거래소 시장은 기존에 크게 활성화된 △종합 플랫폼을 필두로 △버티컬 플랫폼 △애플리케이션(앱) 별 독립 플랫폼 △마켓 애그리게이터 등으로 분화될 전망이다.

사진=코빗 리서치센터 'NFT 거래소: 동향과 전망' 리포트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코빗 리서치센터 'NFT 거래소: 동향과 전망' 리포트

종합 플랫폼은 다양한 카테고리 NFT를 취급하며 판매자와 구매자를 매칭하는 오픈 플랫폼으로 세계 최대 거래소 오픈씨(OpenSea)를 필두로 룩스레어 매직에덴 등이 히에 해당한다.
버티컬 플랫폼은 게임·스포츠·음악·패션 등 개별 카테고리에 특화된 거래소다. 리서치센터 측은 "다른 업계에서도 그랬듯, 종합 플랫폼과 특화형 플랫폼이 동반 성장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앱 별 독립 플랫폼이란 블록체인 업체가 자체 인앱 마켓플레이스를 운영하는 유형을 의미한다. 현재 엑시 인피니티(AXS)·더 샌드박스(SAND)·스테픈(STEPN) 등이 이러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마켓 애그리게이터는 네이버 쇼핑, 다나와, 스카이스캐너처럼 서드파티(3P) 마켓의 정보를 취합한 형태의 플랫폼이다. 이를 통해 이용자는 여러 거래소의 자료를 종합해 NFT 기반 체인·가격·수수료 등을 한 번에 조회할 수 있다.

리서치센터 측은 "기존 NFT 시장은 프로필 이미지(PFP) 등 수집형 NFT가 주를 이뤘으나 그 영역이 점점 확대되고 있다"며 "티켓, 멤버십, 음원, 게임, 현실 자산 등과 연계된 유틸리티 NFT가 더욱 확대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정준영 코빗 리서치센터 연구원은 "NFT가 나타내는 소유권의 유형이 다양해짐에 따라 거래소 역시 자신의 유형과 타겟 이용자층에 따라 분화 발전해나갈 것"이라며 "거래소 사업자들은 이후 타깃 이용자층의 특성을 명호가히 파악해야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