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영화감독협회, 안나 편집 논란에 "감독 권리 침해"

공유
0

한국영화감독협회, 안나 편집 논란에 "감독 권리 침해"

쿠팡플레이에 사과 요구


쿠팡플레이 드라마 안나 포스터.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쿠팡플레이 드라마 안나 포스터. 사진=연합뉴스

한국영화감독협회가 쿠팡플레이 드라마 '안나' 편집 논란에 대해 플랫폼이 감독의 권리를 침해한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영화감독협회는 11일 성명을 내고 쿠팡플레이가 당초 8부작으로 제작된 '안나'를 6부작으로 자체 편집한 것과 관련해 "감독의 권리를 능욕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이어 "안나 사태를 좌시하지 않고 지켜볼 것"이라며 "쿠팡플레이의 사과와 이 감독이 요구한 크레딧 (변경) 및 감독판 공개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안나의 이주영 감독은 지난 3월 8부작으로 작품 촬영을 마쳤지만, 쿠팡플레이가 6월 초 다른 연출자와 후반작업 업체를 통해 작품을 재편집하겠다고 통보했으며, 작품이 훼손됐다고 주장했다.

쿠팡플레이는 수개월에 걸쳐 이 감독에게 걸쳐 구체적인 수정 요청을 전달했지만, 이 감독이 이를 거부했고 원래 제작 의도에 부합하도록 계약에 근거해 작품을 편집했다고 반박했다.

또 이달 중 안나 감독판의 영상물등급위원회 심의가 완료되면, 이를 즉시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