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빗 리서치센터 “기관투자자 가상자산 장기 수요 꾸준해"

공유
0

코빗 리서치센터 “기관투자자 가상자산 장기 수요 꾸준해"

코빗 사내 전경. 사진=코빗이미지 확대보기
코빗 사내 전경. 사진=코빗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의 리서치 센터에서 가상 자산에 대한 기관투자자들의 장기적 수요가 꾸준히 유지되고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코빗 리서치 센터는 올해 ▲비트코인 래퍼 자금 ▲시카고상품거래소(CME) 비트코인 선물 시장 지표 ▲크립토펀드 운용 자산 규모 ▲코인베이스 내 기관투자자 거래량·자산 기여도 등 4개 지표를 분석한 결과를 토대로 분기 보고서 '기관투자자의 굳건한 비트코인 투자'를 19일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비트코인 래퍼자금은 올 초부터 3월 첫째주까지 유입세를 보였다. 4월 이후로는 유출세가 지속돼 5월 2주차 기준 비트코인 래퍼 총 운용자산이 연초 대비 14% 감소한 476억달러(약60조원)로 집계됐다.
CME 비트코인 선물 시장 지표는 4월 이후 매도 압력이 이전 대비 크지 않아 견고한 수요를 유지하고 있다. 크립토펀드 운용 자산 규모는 지난해 4분기 625억달러에서 올1분기 610억달러로 소폭 하락했으나, 최근까지 600억달러 수준에서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코빗 리서치센터가 발표한 분기 보고서 '기관투자자의 굳건한 비트코인 투자' 중. 사진=코빗이미지 확대보기
코빗 리서치센터가 발표한 분기 보고서 '기관투자자의 굳건한 비트코인 투자' 중. 사진=코빗


코인베이스 내 기관투자자 거래량·자산기여도는 증가세를 이어갔다. 특히 거래량 비중은 지난해 4분기 대비 8%p, 1분기 대비 12%p 증가한 76%로 집계됐으며 자산 비중은 지난해 1분기 대비 3%p 감소, 4분기 대비 3%p 증가한 52%로 나타났다.

최윤영 코빗 리서치센터 연구원은 "비트코인 래퍼 자금 지표에 따르면 단기성 기관투자자 자금이 환경 변화의 악영향을 받고 있음이 드러났으나, 그 여파는 제한적"이라며 "가상자산에 대한 기관투자자들의 장기적 관심은 지속 유지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원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ony92kr@naver.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