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주현 "연말 퇴직연금시장 과당 경쟁 우려…금융 안정 교란 요인 작용"

공유
0

김주현 "연말 퇴직연금시장 과당 경쟁 우려…금융 안정 교란 요인 작용"

25일 금융위 간부들과 금융시장 현황 점검회의 개최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5일 열린 금융시장 현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이미지 확대보기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5일 열린 금융시장 현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5일 "금융권의 과도한 자금 확보 경쟁은 금융시장 안정에 교란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연말 퇴직연금시장의 과당 경쟁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금융위 간부들과 금융시장 현황 점검회의를 열고 "최근 국내 자금시장은 국내외 통화 긴축 속도 조절 기대와 연이은 시장 안정 대책 시행 등으로 위축이 다소 진정된 모습이지만, 아직 불안 요인이 남은 만큼 최고 수준의 경계감을 갖고 대응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금융권 안팎에서는 레고랜드 사태와 흥국생명 사태로 단기자금 시장이 경색되면서 약 300조원에 달하는 퇴직연금시장이 또 다른 뇌관으로 부상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퇴직연금은 매년 말 차환과 재발행이 이뤄지는데, 금리가 높은 곳으로 쏠림 현상이 나타나면 대규모 계정 이전으로 채권 시장에 또다시 대형 악재가 터질 수 있어서다.
이에 연말 퇴직연금시장 과당 경쟁을 포함한 금융권의 과도한 자금 확보 경쟁이 금융시장 안정에 교란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는 만큼 업권 간, 업권 내 경쟁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는 게 김 위원장의 판단이다.

그는 "연말 결산 등 특수한 자금 상황,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등을 감안할 때 연말까지 긴장감을 갖고 시장 안정 노력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금융권은 시장 안정에 교란 요인으로 작용하는 업권 간, 업권 내 과도한 자금 확보 경쟁을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기자금 시장 안정을 위한 정책 지원 프로그램들의 집행 상황도 점검했다. 김 위원장은 "채권시장안정펀드는 기업어음(CP), 여전채 등을 중심으로 지원 중이고 매입 지원 시 매칭 비율을 완화하는 등 조기 시장 안정을 위해 적극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산은·기은·신보의 회사채·CP 매입 프로그램, 증권사 CP 매입, 증권 금융을 통한 증권사 유동성 지원도 차질 없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증권사 보증 프로젝트파이낸싱(PF)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매입 프로그램은 전날 약 3000억원 매입을 개시하는 등 신속하게 지원하고 있다"며 "건설사 보증 PF-ABCP 매입 프로그램도 수요 조사 과정에서 건설사의 건의를 받아 매입 기준을 완화해 운영 중이고 다음 주부터 매입을 개시한다"고 덧붙였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