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UAE, 신임 대통령에 무함마드 아부다비 왕세제 선출

공유
0

UAE, 신임 대통령에 무함마드 아부다비 왕세제 선출

전임 할리파 대통령의 친동생으로, 국정과 군 이미 통치 중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부다비 왕세제가 14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UAE)의 제3대 신임 대통령에 선출됐다. 무함마드 신임 대통령은 지난 2019년 방한 당시 이재용 부회장과 함께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둘러보고 사업협력을 논의한 바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부다비 왕세제가 14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UAE)의 제3대 신임 대통령에 선출됐다. 무함마드 신임 대통령은 지난 2019년 방한 당시 이재용 부회장과 함께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둘러보고 사업협력을 논의한 바 있다. 사진=뉴시스
아랍에미리트(UAE)는 14일(현지시각) 신임 대통령에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부다비 왕세제를 선출했다고 밝혔다.

국영 매체 WAM는 UAE 연방 최고위원회가 무함마드 왕세제를 제3대 대통령에 만장일치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UAE는 아부다비, 아지만, 푸자이라, 샤르자, 두바이, 옴 알크와인 등 7개 토후국의 연합국이다.

무함마드는 14일 73세로 타계한 할리파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전 대통령의 동생이다. 이미 할리파 전 대통령이 뇌졸증으로 쓰러진 후 국정은 물론, 연방군을 실질적으로 이끌며 실세로 자리매김했다.
무함마드는 자신에게 신뢰를 보낸 최고위원회 토후국들에게 감사의 사의를 표했으며, 부통령 겸 두아비 통치자인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아 알 막툼은 트위터를 통해 "그를 축하하며 충성을 맹세한다"고 밝혔다.

무함마드 UAE의 신임 대통령에 선출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곧바로 축하 전화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멀라 해리스 미 부통령은 할리파 전 대통령의 조문단을 이끌고 직접 UAE에 반문할 예정이다.

윤석열 대통령도 장제원 대통령 특사를 단장으로 한 조문단을 파견한다.

한편 무함마드 신임대통령은 지난 2019년 왕세제 당시 방한해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방문한 바 있다. 당시 이재용 부회장이 직접 무함마드 대통령에게 공장을 소개하고 사업협력을 논의한 바 있다.


서종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eojy7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