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끊임없는 연예인 온정… 아이린, 강다니엘도 동참

공유
0

끊임없는 연예인 온정… 아이린, 강다니엘도 동참

이미지 확대보기


그룹 '레드벨벳'의 멤버 아이린과 가수 강다니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따르면 아이린은 27일 자신의 고향 대구에 1억 원을 기부했다.

아이린은 "코로나19 사태 소식을 듣고 힘을 보태고 싶었다"며 "대구시민은 물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 분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강다니엘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5000만 원을 기탁했다.

강다니엘은 소속사를 통해 "고생하는 의료진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었다"고 했다.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는 가운데 연예인의 온정이 이어지고 있다.

봉준호 감독과 배우 이병헌·송강호·김혜수·설경구·정우성·공유·이서진·이승기·주지훈·송중기·송윤아·손예진·수지·김희선·신민아·김우빈·아이유·이시영·박신혜·정려원·소유진·박보영, 방송인 유재석·강호동·서장훈, 보컬그룹 엠씨더맥스 이수, 가수 김종국·선미 등이 성금을 기부했다.

배우 박해진·김보성·함소원·김고은, 가수 백지영·효민·홍진영,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 방송인 박명수·김성주·김태균, 뷰티 유튜버 이사배는 마스크를 기부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