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푸틴, 핵무기 카드 또 만지작…극초음속 미사일로 선제타격까지 거론

공유
0

푸틴, 핵무기 카드 또 만지작…극초음속 미사일로 선제타격까지 거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핵무기 카드를 만지작거리며 순항미사일과 극초음속 시스템은 미국보다 더 낫다며 선제타격까지 거론하고 나섰다.

푸틴의 이 같은 언급은 러시아가 선제적으로 핵 위협을 가하는 것이 아니라는 과거 입장과 달라진 것이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9일(현지시각) 푸틴이 키르기스스탄 수도 비슈케크에서 열린 유라시아경제연합(EAEU) 정상회의 기자회견에서 핵무기 사용 여부에 대해 질문을 받자 러시아 안보를 위해 미국의 선제타격 개념을 채택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푸틴은 "잠재적인 적이 선제타격의 개념을 사용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반면 우리는 그렇지 않고 있다면, 이런 타국의 방어태세가 우리에게 어떤 위협을 미칠지 생각하게 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특히 "선제타격이란 지휘 시설 파괴를 의도하는 것"이라며 "러시아의 순항미사일과 극초음속 시스템은 미국보다 더 현대적이고 더 효율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은 "푸틴 정권이 핵무기를 확장하고 현대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핵보유국은 도발적인 행동을 피하고 핵전쟁 및 핵무기 확산을 방지해야 하는 중대한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오스틴 장관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잔인하고 명분 없는 전쟁을 하는 가운데 전 세계는 푸틴의 무책임한 핵 위협을 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푸틴은 최근 잇달아 발생한 러시아 본토 내 군사시설에 대한 트론 공격 이후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거론하고 있다.

지난 7일 푸틴은 TV로 방송된 인권이사회 연례 회의에서 "핵전쟁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며 "러시아는 핵무기를 방어 수단이자 잠재적 반격 수단으로 간주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는 가장 앞선 핵무기들을 갖고 있지만, 이들을 휘두르고 싶진 않다. 우리는 그런 무기를 억지 수단으로 간주한다"고 덧붙였다.

러시아에서는 지난 5일 랴잔주 랴잔시, 사라토프주 엥겔스시의 군사 비행장 2곳에서 폭발이 일어나 3명이 숨지고 비행기 2대가 손상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랴잔과 엥겔스는 우크라이나 동부 국경에서 480~720㎞ 떨어진 지역으로, 러시아 국방부는 해당 사건이 드론을 이용한 우크라이나의 공격이라고 발표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