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독일·스페인 등 유로존 인플레 둔화…ECB 금리인상폭 주목

공유
0

독일·스페인 등 유로존 인플레 둔화…ECB 금리인상폭 주목

글로벌 인플레이션이 정점을지나 내려오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글로벌 인플레이션이 정점을지나 내려오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사진=로이터
독일과 스페인 등 유럽 주요국의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 소폭 둔화한 것으로 발표됐다.

29일(현지 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독일 통계청은 11월 소비자물가(속보치)가 1년 전보다 10.0% 상승해 71년 만에 최고치였던 전달 상승률(10.4%)보다 0.4%포인트 낮아졌다고 밝혔다. 국제 유가 하락에 힘입어 에너지 물가 상승률도 38.4%로 전달(43.0%)보다 크게 낮아졌다.

전 세계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 둔화되기 시작했다는 신호가 나오고 있다. 공장 도매가부터 운송료, 원자재 값 등이 떨어졌다. 앞으로 몇 개월 간 물가 오름세가 하락하는 '디스인플레이션'이 본격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커지고 있다.

다만 중국 경제와 전쟁, 러시아 원유 등 변수가 남아있어 당장 금리가 크게 변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발표된 스페인의 1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6.8%로 10월(7.3%)보다 하락했다. 벨기에의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도 10월 12.3%에서 11월 10.6%로 떨어졌다.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전체의 11월 소비자물가 지수는 30일 발표될 예정이다. 애널리스트들은 지난달 10.7%였던 유로존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이번달 10.4%로 둔화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전 세계 인플레이션이 정점을 찍었지만 각국 중앙은행들은 인플레가 장기 목표와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씨티그룹의 네이선 시트 국제경제본부장은 "내년 대부분 기간 동안 예년보다 높은 인플레이션이 지속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독일 코메르츠방크 이코노미스트인 마르코 바그너는 한 달 수치만으로 판단하기에는 시기상조라면서 "(농산물·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인플레이션은 여전히 높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가가 하락한데 따른 기저효과를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유로존의 물가상승률이 둔화되며 다음 달 ECB 기준금리 인상 폭 결정에 금리 인상 속도 조절의 목소리가 커질 전망이다.


김다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2426w@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