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 GM 인도 탈레가온 공장 인수전 참여…마힌드라·타타와 경쟁

공유
3

현대차, GM 인도 탈레가온 공장 인수전 참여…마힌드라·타타와 경쟁

3사 관계자들, GM공장 방문해 협상 중

현대차와 마힌드라, 타타자동차가 관심을 보이고 있는 옛 GM공장. 사진=GM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차와 마힌드라, 타타자동차가 관심을 보이고 있는 옛 GM공장. 사진=GM
급성장하고 있는 인도 자동차 시장 공략을 위한 현대자동차의 움직임이 발빠르다. 현대자동차는 늘어나는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한 추가 생산 시설로 옛 제너럴모터스(GM)의 생산공장인 탈레가온 공장 인수를 염두에 두고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25일(현지시간) 인도 자동차매체 오토카프로페셔널(Autocar Professional)에 따르면, GM공장 인수에 관심을 표명하고 있는 자동차 업체는 3곳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 자동차 시장을 선도하는 마루티스즈키(Maruti Suzuki)를 제외한 현대자동차와 마힌드라&마힌드라(Mahindra & Mahindra), 타타자동차가 그 후보로 세 회사의 관계자들은 지난 보름 동안 GM공장을 방문해 협상을 벌여온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자동차는 늘어나는 인도 시장의 수요를 감당하기 위해 그 동안 새로운 생산시설을 물색해왔다. 소식통에 따르면, 현대자동차는 첸나이와 사난드에 있는 포드 공장을 포함해 3~4개의 다른 대안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익명의 소식통은 25만대 생산 증가를 현대자동차 본사에서 승인받고 다양한 옵션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현대자동차와 타타 자동차, 마힌드라&마힌드라 자동차 제조업체는 각 공장가동률 90~95%에 육박하고 있는 데다 약 500만대에 가까운 물량이 예약되어 있다. 현대자동차의 경쟁자인 타타 자동차는 사난드로부터 추가 생산 능력을 확보할 가능성이 높지만 시장보다 빠르게 성장하려는 중기 계획과 신제품 포트폴리오를 고려할 때 GM공장 인수를 고려할 수도 있다.

세 개의 자동차 업체들은 공장인수 타진 물음에 공식적인 언급을 피했으며 GM공장 인수에 기존 공장근로자들은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앞서 GM공장 근로자들은 GM과 치열한 법적 공방을 벌인 바 있다.


장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ngy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