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가나 정부, 美 달러화 대신 금으로 석유 구매

공유
0

가나 정부, 美 달러화 대신 금으로 석유 구매

마하무두 바우미아 가나 부통령.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마하무두 바우미아 가나 부통령. 사진=로이터.
서아프리카 가나 정부가 석유제품을 수입할 때 미 달러화 대신 금을 사용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마하무두 바우미아 가나 부통령의 페이스북을 인용해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24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달러화 아닌 금으로 석유 제품을 구매하는 것은 외환보유액 감소를 막고 환율이 연료 또는 유틸리티 가격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가나 정부는 이 정책을 내년 1분기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가나의 총 국제준비금(외화보유액의 일종)은 9월 말 현재 66억달러(약 8조8천억원)로 작년 동기 국제준비금 규모인 97억 달러에 비해서도 크게 감소했으며 3개월 수입에 필요한 외화 규모보다 적다.

바우미아 부통령은 "금을 사용해 석유제품을 구입하면 우리의 국제수지를 근본적으로 바꾸고 우리 통화의 지속적인 평가절하를 크게 줄일 것"이라고 말했다.

가나가 제안한 석유와 금의 교환 정책은 매우 이례적이다.

가나는 원유를 생산하지만 2017년 자국 내 유일한 정유공장이 폭발하면서 석유제품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가나의 이러한 정책 발표는 켄 오포리-아타 가나 재무장관이 급증하는 부채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지출을 줄이고 수익을 늘리는 조치를 발표하면서 같이 발표되었다.

가나는 달러화 초강세에 따른 가나 통화 세디화의 급락과 높은 인플레이션, 외화보유액 감소 등 30년만의 최악의 경제위기에 직면해 국제통화기금(IMF)과 구제금융 관련 협상을 진행 중이다.


김다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2426w@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