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일본 방문 돌연 취소…이유는 불명

공유
0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일본 방문 돌연 취소…이유는 불명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사진=로이터
사우디아라비아 실권자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일본 방문을 취소했다.

빈 살만 왕세자는 18~19일에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이번 주말에 일본에 방문할 예정이었는데 갑자기 일정을 취소했다. 이후 예정됐던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회담도 취소한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일본 언론에는 빈 살만 왕세자가 3년 만에 방일해 21일까지 일본에 머무르는 방향으로 조정 중이라고 전한 바 있다. 사우디는 일본의 최대 원유 공급국이기 때문에 일본도 빈 살만 왕세자의 방일에 관심을 기울여 왔다.
18일 일본 언론과 외신은 빈 살만 왕세자의 방일이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21일엔 일본-사우디아라비아 비즈니스포럼이 열릴 예정이었는데 이도 중단됐다. 이유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마쓰노 일본 관방장관은 이에 대해 "빈 살만 왕세자의 일본 방문에 대해선 아직 아무것도 결정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이어 일본은 전략적 파트너인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관계를 매우 중시한다며 "양국 사정이 좋은 시기에 고위층 방문이 조기에 실현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빈 살만 왕세자는 전날 한국을 방문해 윤석열 대통령과 회담하고 재계 관계자들과 만났다. 그의 방한을 계기로 한국 기업이 사우디 정부·기업·기관과 26개 프로젝트와 관련된 계약,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총 사업 규모는 300억 달러(약 40조 원)로 알려졌다.


김다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2426w@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