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럽, 최대 규모의 조류독감 발생…2467건 발생으로 4800만 마리 살처분

공유
8

유럽, 최대 규모의 조류독감 발생…2467건 발생으로 4800만 마리 살처분

프랑스 르망시 인근 한 양계장 내 닭들 모습.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프랑스 르망시 인근 한 양계장 내 닭들 모습. 사진=로이터
최근 유럽대륙은 에너지 위기, 치솟는 인플레이션, 우크라이나 전쟁 등에 이어 역사상 가장 큰 조류독감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고 로이터, 신화통신 등 외신이 11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외신들은 유럽식품안전청, 유럽질병통제예방센터, EU 레퍼런스 연구소의 최근 자료를 인용해 올여름부터 유럽에 조류독감이 널리 퍼지면서 가금류에서 2467건 발생, 피해 지역에서 4800만 마리의 조류가 살처분되었으며, 발생 건수와 지리적 분포 범위가 기록적인 수치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6월부터 9월까지 대서양 연안을 중심으로 가금류에서 관찰된 고병원성 조류독감 발생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배 증가한 수치다.

영국에서는 2021년 10월부터 2022년 9월까지 가금류와 포획 조류에서만 161건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검출돼 320만 마리의 조류가 도살되었다. 반면 전년도에는 26건에 불과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이전 조류독감 바이러스는 보통 여름이 되면 '사라졌다'고 하면서 현재 조류독감은 1년 내내 지속적으로 발생하여 확산될 가능성이 높아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

영국의 수석 수의사인 크리스티나 미들메이트는 철새들이 영국으로 돌아오면서 앞으로 몇 달 동안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건수가 계속 증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리처드 그리피스 영국 가금류협회장은 "지금까지 조류독감 발생 시즌 중 가장 어려운 시기다"고 말했다.

상황이 심각해 많은 유럽 국가들이 긴급한 조치를 취했다. 외신에 따르면 조류독감 사태로 가금류 주요 수출국인 네덜란드의 닭과 오리, 칠면조 등 370만 마리 이상이 살처분됐다. 프랑스에서도 산란계 중 약 8%가 도살되었다.
유럽만이 조류독감 타격을 받고 있는 것은 아니다. 외신에 따르면 2015년 이후 가장 심각한 조류독감 발생이 올해 미국의 상업용 농장에서 발생해 산란계 1900만 마리 이상이 도살 처분돼 전체 닭 수의 약 6%를 차지했다. 올해 초부터 미국 24개 주에서 닭, 오리, 칠면조 등에 영향을 미치는 조류독감이 발생했다.

위협적인 조류인플루엔자로 가금류 육류와 계란 생산에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프렌치 에그 그룹은 최근 많은 나라의 계란 생산량이 감소함에 따라 올해 처음으로 세계 계란 생산량이 감소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또한 미국 내 통계에 따르면 조류독감과 인플레이션의 영향으로 지난 9월 미국의 뼈 없고 껍질을 벗긴 칠면조 신선 가슴살 소매가격이 파운드당 6.7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2021년 같은 기간의 두 배 이상 올랐다.

중국의 경우, 닭고기 및 계란 생산과 공급은 수입에 크게 의존하지 않으며, 특히 계란은 기본적으로 수입되지 않는다고 보고 있다. 따라서 외국 물가가 오른다고 해도 국내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다.

공식 통계에 따르면 올해 1~8월 중국의 가금육 수입량은 약 41만7000t인 반면 돼지고기와 쇠고기 수입량은 같은 기간 100만t을 넘어섰다. 그중에서도 브라질, 미국, 러시아, 아르헨티나, 태국이 중국산 닭고기 수입의 주요 원천이다.

조류인플루엔자의 영향으로 여러 나라에서 계란 수급 불균형이 발생하면서 국제 계란값이 큰 폭으로 올라 국내 계란 가격 비교 우위가 점차 뚜렷해져 중국의 계란 수출에 좋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다만 동시에 조류인플루엔자는 특정 지역에 국한되지 않고 야생 조류의 자유로운 이동과 함께 확산될 우려가 있어 여전히 주의 깊게 다뤄야 한다는 점도 주의가 요구된다.

이에 따라 중국 세관총국과 중국 농림축산식품부는 2021년 11월부터 핀란드, 리투아니아, 노르웨이, 알제리, 보츠와나, 스페인, 몰도바, 슬로베니아 및 기타 국가에서 직간접적으로 가금류 제품을 수입하는 것을 금지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진충 글로벌이코노믹 명예기자 jin2000k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