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경제 가장 큰 하방 리스크는 연준의 긴축 통화정책"

공유
1

"美경제 가장 큰 하방 리스크는 연준의 긴축 통화정책"

미국 달러 화폐.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달러 화폐. 사진=로이터
2023년 미국 경제의 가장 큰 하방 리스크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과도한 긴축 통화정책이 될 것이라고 전미 기업경제협회가 밝혔다.

11일(현지시간) 야후 파이낸스 등 외신에 따르면 전미 기업경제협회는 45명의 경제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9월 13~23일) 결과 전문가들 사이에 경제가 내년 말까지 경기침체에 빠질 것인지에 관한 의견이 엇갈렸다. 응답자 8명 중 1명은 올해 경기침체가 발생할 확률이 50% 이상이라고 답했지만, 응답자 41%는 2023년 발생 가능성이 50%보다 더 높다고 답했다.

대부분의 응답자들은 경제적 위험이 하방으로 치우쳐 있다고 지적했다.

패널들은 또한 2022년과 2023년에 국내총생산(GDP) 전망을 하향 조정했다. 현재 4분기 실질 GDP는 1년 전보다 0.1% 증가하는 데 그칠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이 조사는 정부의 연간 GDP 수정 이전에 실시되었다.

응답자들은 올해와 내년 모두 기대 인플레이션을 계속 높여 예상했지만, 근본적인 인플레이션을 정상화하기 위해 실업률이 크게 상승할 필요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갈렸다.

응답자의 3분의 1은 연준 긴축으로 인해 실업률의 상당한 증가가 필요할 것이라고 답했고, 또 3분의 1 응답자들은 일자리 감소를 통한 노동 수요 감소만으로도 충분할 것이라고 조사되었다고 전했다.


이진충 글로벌이코노믹 명예기자 jin2000k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