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사우디 국부펀드 PIF, 100년 만기 채권 클럽에 합류

공유
0

사우디 국부펀드 PIF, 100년 만기 채권 클럽에 합류

2021년 10월 사우디 그린 이니셔티브 포럼 행사장.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2021년 10월 사우디 그린 이니셔티브 포럼 행사장. 사진=로이터
사우디아라비아는 30억 달러의 채권시장 데뷔의 일환으로 국부 펀드가 초장기 채권 판매로 소수의 100년 채권 클럽에 과감히 합류했다고 로이터 등 외신이 6일(이하 현지시간) 전했다 .

녹색 채권의 3부 판매로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의 국가 경제 변혁의 핵심인 프로젝트 지원에 필요한 자금을 글로벌 투자자들로부터 조달할 계획이다.

외신에 따르면, 사우디 공공투자펀드(PIF)는 만기가 5년, 10년, 100년인 달러 채권을 판매했다. 5일(수) 늦게 발행된 기말 시트에 따르면, 5년물과 10년물은 각각 미국 국채보다 1.25% 포인트와 1.65% 포인트 높은 수익률로 가격이 매겨졌으며, 100년 만기 채권은 6.7%로 가격이 매겨졌다. 씨티그룹, JP모건체이스, 골드만삭스 그룹이 판매 관련 은행들이다.

두바이에 본사를 둔 아르카암 캐피털의 고정소득 자산관리 담당 전무인 제이나 리즈크(Zeina Rizk)는 "걸프협력회의(GCC)는 연초부터 폭풍을 헤쳐나갈 수 있는 최적의 피난처였다"며, "특히 유가가 지금 수준이라면 그 채권은 좋은 가격이며 5년 만기 및 100년 만기 채권을 주문했다"고 그녀는 덧붙였다.

전 세계 중앙은행들이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금리 인상에 나서는 가운데, 올해 블룸버그 글로벌 총 채권 지수의 총 수익률이 마이너스 19%를 기록하면서 채권시장이 압박을 받고 있다.

과거에 소위 100년 만기 채권은 일반적으로 더 나은 시장 조건에서 발행되었지만 투자자들은 지금의 채권 가격과 사우디 왕국의 강력한 재정 상태가 그 100년 채권을 매력적으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일부는 이것을 사우디아라비아와 국영 석유 생산업체인 국영 석유회사 사우디 아람코가 발행한 채권과 비교할 만하다고 했다.
뱅가드의 닉 아이징거 액티브 고정소득 책임자는 "그 채권은 사우디나 아람코에서 발행되는 최장기 채권처럼 금리, 즉 기간에 대한 민감도가 비슷하지만 더 높은 금리를 지급한다"고 말했다.

그는 10년 후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르지만, 10년을 내다볼 수 있다면, 100년도 내다볼 수 있다며, 100년 만기 채권을 구입하려고 노력했는데, 이 채권은 총 판매액 중 5억 달러를 차지했다. 지금의 사우디아라비아 왕국은 1932년에 세워졌고, 한 세기도 채 되지 않았다.

각국 정부의 100년 만기 채권 발행은 1996년 중국이 1억 달러를 조달한 1990년대에 시작되었고, 그 다음 해에 필리핀 중앙은행이 뒤를 이었다. 딜로직의 자료에 따르면 2010년대 아르헨티나, 멕시코, 오스트리아 등이 초저금리를 고정했다.

사우디아라비아가 세계 최대의 석유 수출국이지만, 채권 판매 자금은 지속 가능한 프로젝트에 쓰일 예정이다. 녹색 채권은 환경친화적인 이니셔티브를 위한 자본을 조달한다. 사우디 펀드는 2026년까지 그러한 거래에 10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 채권 개요서는 사우디아라비아의 6000억 달러 국부 펀드의 재정 상황을 처음으로 공개하면서, 공공투자펀드(PIF)는 네옴(Neom)이라고 불리는 미래 메가 개발을 위해 매사추세츠 크기의 땅을 개발하려는 계획과 지속 가능한 계획의 예로 전기 자동차 제조업체 루시드 그룹에 대한 투자를 강조했다. 그것은 또한 왕국에서 수십 기가와트의 재생 에너지 용량을 개발하는 임무를 맡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가 이끄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주도의 동맹국들은 5일(수) 유가 인상을 촉발할 산유량 감산을 발표했다. OPEC+의 움직임은 러시아의 재정 수입을 유지하면서 우크라이나에서의 전쟁 노력을 증가시킴으로써 러시아에 이익이 될 수 있다. 분쟁의 결과로 에너지 비용은 이미 상승했고, 그로 인해 세계적인 인플레이션 상승에 고통을 겪고 있고, 가까운 시일 내에 더 많은 화석연료를 사용하도록 만들고 있다.

탄소 집약적인 산업을 크게 운영하는 녹색 채권 발행기업들은 과거에 조사를 받았다. 2017년 스페인 석유 메이저 렙솔 SA는 정유소의 효율성 향상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녹색 채권을 발행한 뒤 일부 녹색 채권 지수에서 채권을 제외해 비판을 받았다. PIF 자체는 주로 석유 및 가스 산업에서 운영되지 않는다.

이후 지속가능채권 시장은 기업의 클린 운영 전환 목적의 자금 조달 채권과 지속가능한 목표 달성과 연계된 쿠폰으로 채권을 발행하는 등 새로운 범주로 확대됐다. 애널리스트들과 투자자들은 녹색 채권을 발행하면 환경, 지속가능성, 지배구조(ESG) 관련 투자에 초점을 맞춘 구매자들을 포함하게 되어 PIF의 투자자 기반을 넓히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한다.

리걸 & 일반 투자 운영사(Legal & General Investment Management)의 신흥 시장 고정 수입 책임자인 우다이 파트나이크(Uday Patnaik)는 "그로 인해 ESG 자금 유치에 도움이 된다."라고 말하며 "녹색 채권을 발행하려는 많은 발행자들이 있다. 인도조차도 잠재적으로 채권을 발행하는 것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진충 글로벌이코노믹 명예기자 jin2000k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