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바이든 "OPEC+ 원유 감산 따른 모든 대안 검토할 것"

공유
0

바이든 "OPEC+ 원유 감산 따른 모든 대안 검토할 것"

디스 국가경제위원장, 미국의 원유 수출 전면 금지도 고려

조 바이든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산유국 감산에 따른 모든 대응 수단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조 바이든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산유국 감산에 따른 모든 대응 수단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가 오는 11월부터 하루 원유 생산을 이달보다 200만 배럴 줄이기로 합의함에 따라 국제 유가와 국내 휘발윳값 안정을 위해 가능한 모든 대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허리케인 이언 피해 지역인 플로리다주와 미국령 푸에르토리코를 방문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대안을 검토하고 있고, 다양한 대안이 있으나 아직 결정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도 “모든 것이 테이블 위에 올라가 있다”고 말했다. 디스 위원장은 미국이 원유 수출을 전면 중단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영국의 파이낸셜 타임스(FT)가 이날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은 바이든 정부가 미국의 원유 수출 통제, 미국 내 원유 증산, 전략비축유 추가 방출 등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7월 사우디아라비아의 인권 상황을 무시한 채 사우디를 방문했으나 사우디의 원유 감산 참여로 빈손 외교 논란이 제기된 데 대해 “그 당시 방문은 중동과 이스라엘에 관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사우디 방문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디스 국가경제위원장은 기자들에게 “대통령이 우리에게 그 어떤 것도 테이블에서 내려놓지 말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정부는 휘발유, 디젤, 원유 정제품을 포함한 석유 관련 제품의 전면적인 수출 통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미 에너지부는 원유 수출 금지로 인한 경제적 파장과 이 조처를 시행하기 위한 수단 등을 점검하고 있다. 바이든 정부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비롯한 지정학적인 요인을 이유로 글로벌 정유회사들이 폭리를 취하고 있어 휘발윳값이 뛰고 있다며 정유회사들에 휘발유 가격을 낮추도록 압박을 가하고 있다.

미국의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올해 5월에 갤런당 5달러를 돌파했다. 그러나 그 이후 99일 연속으로 가격이 내려갔고, 5일 현재 3.831 달러를 기록했다. 그러나 캘리포니아주를 비롯한 일부 지역에서 휘발윳값이 갤런 당 6달러를 넘는 등 다시 급등세를 보인다.

바이든 정부는 휘발윳값 안정을 위해 다음 달에 전략비축유 1000만 배럴을 긴급 방출하기로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올해 3월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휘발유 가격 상승을 막으려고 하루에 100만 배럴 규모로 전략비축유를 방출하겠다고 발표했었다 미국은 10월 31일까지 모두 1억 8000만 배럴의 전략비축유를 방출한 뒤 11월에 다시 추가로 1000만 배럴을 방출한다. 백악관은 미국 소비자 보호에너지 안보 강화를 위해 필요하면 전략비축유를 계속해서 방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기연 글로벌이코노믹 워싱턴 특파원 ku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