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속보] 美 의회, 원유 감산 사우디·UAE서 미군·미사일방어망 철수 법안 추진

공유
6

[속보] 美 의회, 원유 감산 사우디·UAE서 미군·미사일방어망 철수 법안 추진

일부 의원들, 사우디 배치 패트리엇 미사일 즉각 철수 요구

미국이 UAE에 수출할 예정인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미국이 UAE에 수출할 예정인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진=로이터
미국 의회는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가 러시아와 협력해 다음 달부터 하루 200만 배럴씩의 원유 감산을 결정한 데 대한 보복 조처로 두 나라에 주둔하고 있는 미군과 미사일 방어 무기 등을 철수하는 내용의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 6일(현지시간) 파이낸셜 타임스(FT)는 여당인 민주당 소속의 톰 말리노프스키, 숀 카스텐, 수전 와일드 하원의원이 사우디와 UAE에서 미군과 미사일 방어망(MD)을 철수하는 내용의 법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 의원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미군과 미 군무원이 우리에게 적극적으로 적대적인 조처를 하는 나라들에 서비스를 제공해야 할 이유가 없다”면서 “만약 사우디아라비아와 UAE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돕기를 원한다면 그 나라들의 방위를 푸틴에게 맡기는 방안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크리스 머피 민주당 상원의원 CNBC와 인터뷰에서 “원유 감산을 계기로 미국이 사우디아라비아와의 동맹 관계에 대해 재평가를 해야 한다”면서 “사우디미국 대신 사실상 러시아를 선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사우디에는 3000명, UAE에는 2000명의 미군이 주둔 중이다.

루벤 갈레고 하원의원은 사우디아라비아에 배치돼 있는 패트리엇 미사일 방어망을 즉각 철수해야 한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미국은 OPEC+ 회원국 중에서 원유 증산 능력이 있는 단 2개의 나라로 꼽히는 사우디와 UAE에 공을 들여왔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7월 인권 문제를 외면한다는 국내 일각의 비난을 무릅쓰고 사우디를 방문해 원유 증산을 요청했었다.

미국 국무부는 지난 8월 2일 사우디UAE에 대한 총 53억 달러(약 74783억 원) 규모의 방어용 무기 판매를 승인했다. 미 국무부는 사우디와 UAE에 각각 30억 5000만 달러 규모의 패트리엇 미사일과 22억 5000만 달러 규모의 사드(THAAD) 수출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패트리엇 미사일 수출은 미 방위산업체 레이시언이, 사드는 록히드마틴이 담당한다. 미 국무부는 패트리엇 미사일사우디 민간 지역 등을 향한 예멘 후티 반군의 공격을 방어하는 데 쓰일 것이고, 사드 수출로 UAE가 탄도미사일의 위협에 대처하는 능력을 키울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정부는 지난해이란과의 대리전으로 불린 예멘 내전에서 UAE와 사우디가 민간인을 살상했다는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공격용 무기 판매와 함께 예멘 내전의 공격 작전에 대한 모든 지원을 잠정 중단했었다. 그러나 러시아가 지난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하고, 그 여파로 국제 유가와 미국 내 휘발윳값이 치솟자 바이든 정부가 사우디와 UAE를 대상으로 구애에 나섰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가 전날 오는 11월부터 하루 원유 생산을 이달보다 200만 배럴 줄이기로 합의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허리케인 이언 피해 지역인 플로리다주와 푸에르토리코를 방문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OPEC+의 감산 결정에 따른 다양한 대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기연 글로벌이코노믹 워싱턴 특파원 ku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