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특파원 시선] 바이든, 美 원유 수출 전면 금지 검토…중간선거 승부수 던지나

공유
3

[특파원 시선] 바이든, 美 원유 수출 전면 금지 검토…중간선거 승부수 던지나

백악관, 에너지부에 지시…정유업계 강력 반발 거센 역풍 우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의 원유 수출을 전면 금지하는 극약 처방을 검토하고 있다고 미국 언론이 5일 (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비즈니스 인사이더이미지 확대보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의 원유 수출을 전면 금지하는 극약 처방을 검토하고 있다고 미국 언론이 5일 (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비즈니스 인사이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1월 8일 중간 선거를 앞두고 국내 휘발윳값 안정을 위해 미국의 원유 수출을 금지하는 ‘극약 처방’을 검토하고 있다고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 플러스'(OPEC+)가 오는 11월부터 하루 원유 생산을 이달보다 200만 배럴 줄이기로 합의함에 따라 국제 유가가 오르고, 미국 휘발윳값이 다시 뛸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백악관은 이에 따라 미 에너지부에 미국의 원유 수출 금지 방안을 검토하도록 지시했다고 이 매체가 전했다.

미국 정유회사들은 강력히 반발하고 있으나 바이든 정부 내에서 원유 수출 금지 지지세가 확산하고 있다고 비즈니스 인사이더가 강조했다. 바이든 정부는 휘발유, 디젤, 원유 정제품을 포함한 석유 관련 제품의 전면적인 수출 통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미 에너지부는 원유 수출 금지로 인한 경제적 파장과 이 조처를 시행하기 위한 수단 등을 점검하고 있다. 바이든 정부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비롯한 지정학적인 요인을 이유로 글로벌 정유회사들이 폭리를 취하고 있어 휘발윳값이 뛰고 있다며 정유회사들에 휘발유 가격을 낮추도록 압박을 가하고 있다.

정유회사 대표들은 지난달 30일 바이든 정부 고위 당국자들과 만나 원유 수출 금지에 강력히 반대한다는 뜻을 전달했다. 미국의 석유 메이저 엑손모빌은 에너지부에 서한을 보내 정부의 시장 개입 시도에 강한 불만을 전달했다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제니퍼 그랜홈 에너지부 장관은 지난달 엑손모빌과 셰브런 등 미국의 7대 정유업체에 미국 내 재고 확충을 요청했었다. 그랜홈 장관은 미국 정유업체들의 원유 수출 확대가 미국 내 휘발유 가격 상승 요인으로 작용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정부 당국자들이 석유 기업 대표들과 간담회에서 원유 수출 금지 검토 방침을 전달했다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바이든 정부가 원유 수출 금지 결정을 내리면 이는 정부가 취할 수 있는 최고 수위의 정책 수단을 동원하는 것이다. 하원의원 전원과 상원의원 3분의 1을 새로 뽑는 중간 선거가 4주일가량 밖에 남지 않아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이 긴장하고 있다. 한동안 내림세를 보였던 휘발유 가격이 다시 오르면 상원과 하원의 다수당 지위를 공화당에 넘겨주는 여소야대 정국 구도가 펼쳐질 것이라는 게 백악관과 민주당의 판단이다.

미국의 원유 수출 금지가 몰고 올 엄청난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우선 정부의 시장 개입으로 휘발윳값이 일시적으로 내려갔다가 다시 걷잡을 수 없이 치솟을 위험이 있다고 전문가들이 지적했다. 이렇게 되면 미국의 소비자들이 직격탄을 맞아 소비가 위축되는 사태가 올 수 있다. 게다가 미국이 원유 수출을 금지하면 유럽 국가들이 최악의 에너지난에 빠질 수 있다. 유럽 국가들은 러시아의 천연가스 수출 통제로 심각한 에너지난을 겪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원유 대란이 발생하면 유럽 국가들은 회복하기 어려운 경제난에 직면할 수 있다.

미국의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올해 5월에 갤런당 5달러를 돌파했다. 그러나 그 이후 99일 연속으로 가격이 내려갔고, 5일 현재 3.831 달러를 기록했다. 그러나 캘리포니아주를 비롯한 일부 지역에서 휘발윳값이 갤런 당 6달러를 넘는 등 다시 급등세를 보인다.


국기연 글로벌이코노믹 워싱턴 특파원 ku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