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자기장 이용해 배양육 기르는 새로운 기술 개발

공유
0

자기장 이용해 배양육 기르는 새로운 기술 개발

실험실에서 배양한 배양육.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실험실에서 배양한 배양육. 사진=로이터
싱가포르 국립대학의 과학자들은 자기장을 이용해 실험실에서 배양육을 기르는 새로운 방법을 개발했다.

배양육은 탄소발자국 감소, 동물 질병 전파 위험 감소 등의 장점을 지닌 차세대 고기 산업이다.

그러나 현재 배양육 생산은 기존 동물의 세포를 채취하고 성장을 위한 약물을 사용하는 등 기존 목적에 부합하지 않는 과정이 포함된다.

특히 배양육을 키울 때 동물의 혈청(주로 임신한 소에서 추출한 태아의 혈액 혼합물)을 사용해하는 과정은 많은 비판을 받고 있다. 세포 기반 육류에서 실제 동물의 생체조직에 의존하는 방식은 비용을 증가시키고 제조 규모를 제한하며 동물친화적이지 않아 한계가 있다.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싱가포르 국립대학(NUS)의 보건혁신기술연구소와 NUS 용루린 의과대학 출신 연구원인 프랑코 오브리건 부교수는 세포 기반 육류의 성장을 자극하기 위해 자기 펄스를 사용하는 파격적인 방법을 고안했다.

NUS팀에 의하면 이러한 공정은 배양육을 더 환경친화적이고, 더 깨끗하고 안전하며 더 비용 효율적으로 만들 수 있다. NUS 기술은 정교하게 조정된 펄스 자기장을 사용해 세포를 자극하여 줄기세포를 배양하도록 돕는다.


김진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