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속보] 골드만삭스, 美 11월 0.75%P·12월 0.5%P·내년 2월 0.25%P 금리 인상 전망

공유
0

[속보] 골드만삭스, 美 11월 0.75%P·12월 0.5%P·내년 2월 0.25%P 금리 인상 전망

투자 메모 통해 기준 금리 4.5~4.75%까지 지속 추가 인상 분석

미국 최대 투자 은행 골드만 삭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최대 투자 은행 골드만 삭스. 사진=로이터
미국 최대 투자은행인 골드만 삭스는 22일(현지시간) 연방준비제도(Fed, 연준)가 올해 11월에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기준 금리를 0.75% 포인트 추가로 올리고, 12월에 0.5% 포인트, 내년 2월에 0.25% 포인트 더 올릴 것으로 전망했다. 얀 하치우스 수석 이코노미스트가 이끄는 골드만 삭스 경제분석팀은 이날 발표한 투자 메모를 통해 연준이 기준 금리가 4.5~4.75%가 될 때까지 지속해서 인상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연준이 전날 점도표를 통해 제시한 올해 말 금리 기준보다 높은 수치이다.

연준은 FOMC 위원들의 금리 인상 전망치를 보여주는 점도표(dot plot)에서 올해 말 금리 수준을 4.4%로 예상했다. 이는 6월 점도표상의 중간값인 3.4%보다 더 높은 것이다. 또 내년 말 금리 전망치는 4.6%로 6월(3.8%)보다 0.8%포인트 올렸다.

점도표에서 개별 FOMC 위원의 전망치를 보면 FOMC 19명의 위원 중 12명이 내년 기준 금리를 4.5% 이상으로 전망했다. 이 6명은 4.75~5%로 예상했다.

FOMC 위원들이 올해 말 금리 수준을 4.4%로 전망하면서 앞으로 남은 11, 12월 FOMC 회의에서 '빅 스텝(0.5%포인트 인상)'과 '자이언트 스텝'이 각각 단행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연말 전망치 4.4%가 되려면 현재보다 1.25% 포인트의 인상이 필요하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다음 금리 인상 규모에 관해 결정된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나와 FOMC의 견해로는 가야 할 길이 멀고, 올해 말 중간값은 125bp(1bp=0.01%포인트)의 추가 금리 인상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물가상승률이 2%를 향해 내려가고 있다고 매우 확신하기 전에는 금리 인하를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하치우스 이코노미스트는 파월 장관의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 “매파적이고, 공격적인 금리 추가 인상을 예고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국기연 글로벌이코노믹 워싱턴 특파원 ku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