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초점] 엔화 약세가 일본 기업에 더 이상 호재가 아닌 이유?

공유
0

[초점] 엔화 약세가 일본 기업에 더 이상 호재가 아닌 이유?

일본 법정화폐 앤화.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일본 법정화폐 앤화. 사진=로이터


일본 엔화 가치는 올해 달러 대비 20%이상 하락했지만, 일본 경제의 광범위한 변화로 24년 전 엔화 약세 시기보다 일본 기업들에게 훨씬 더 불균형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외신이 22일 (현지시간) 보도했다.

일본 기업들은 역사적으로 높은 전기료와 인건비뿐만 아니라 강한 통화를 견뎌내면서 자국 시장에서 제품을 제조할 때 중국과 한국의 이웃 경쟁업체들의 원가 경쟁력을 맞추기 위해 오랫동안 노력해왔다.

엔화가 22일 최저치인 145엔대에 도달하면서 올해 미국 달러 대비 20% 폭락하면서 그 지형이 바뀌고 있다. 일본은행 자료에 따르면, 물가 수준을 조정하는 무역 상대국에 대한 통화 강세의 척도인 실질 유효 환율은 1970년 이후 최저 수준에 도달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주 엔화 약세에 대한 구두 개입을 강화했고 재무성의 시장 개입 조치 이전에 진행하던 각 은행들과의 소통도 이루어졌다.

정부 관계자들은 엔화 약세에 대해 점점 더 긴장하고 있지만, 그 효과는 과거보다 훨씬 더 미묘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역사적으로 엔화 약세는 일본 주식회사에 호재로 작용했다. 그것은 외국 바이어들에게 일본 상품을 더 저렴하게 만들어 자국의 수출 부문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그러나 일본 기업은 1998년 엔화 초약세 이후 달라졌다. 제조업의 거의 4분의 1이 해외로 이전했고 한때 최고로 영향을 미치던 환율과의 오래된 관계는 이제 깨져 버렸다. 니컬러스 스미스 CLSA 일본 전략가는 "아시아 경쟁국들에 비해 지금처럼 원가 경쟁력이 있었던 적은 없었다"며 "일본 경제가 장기 하락세를 보이면서 1994년 이후 중국의 실질 실효환율이 거의 두 배가 됐다"고 덧붙였다. 일본이 현재처럼 한국에 비해 가격 경쟁력이 있었던 적도 없다.

파이낸셜 타임스는 22일 (현지시간) 엔화 약세가 현재 일본의 5조 달러 경제 전반에 걸쳐 어떻게 더 미묘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다섯 가지 연구 사례를 소개했다.

다양한 사업 범위를 가진 소니에게 엔화 약세는 복합적인 축복이다. 일본의 전자제품 및 게임 그룹 소니는 지난 수십 년 동안 플레이스테이션 콘솔과 가전제품의 생산을 아웃소싱하기 시작했다. 엔화 약세는 달러표시 원자재와 부품의 가격뿐만 아니라 달러 표시 제조 비용을 증가시키기 때문에 부정적이다. 이것은 지난 달 플레이스테이션 5의 전례 없는 가격 상승을 촉발시켰다. 그러나 소니가 애플 및 다른 휴대폰 제조업체에 판매하기 위해 일본 국내 생산 이미지센서로서는 엔화 약세가 해외 수출에 도움이 된다. 전반적으로 통화가치 변동의 영향은 그룹의 3개 사업에 순전히 "약간 긍정적"일 뿐이다. 엔화 약세 영향은 여전히 존재하지만, 분명히 예전과 다르다는 말이다.

광학유리 전문업체 호야는 거의 모든 제품을 일본 밖에서 제조한다. 이 회사는 해외시장에서 매출의 약 75%를 창출하고 있으며, 해외에서 벌어들인 수익이 본국으로 송환되어 엔화로 전환될 때 엔화 약세로부터 환차익을 얻는다. 실제로 지난 2분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17% 증가했고, 600억 엔 자사주 매입 프로그램을 발표할 정도로 이익이 컸다. 자사주 매입 관련 히로오카 료 재무담당 최고책임자는 "현금의 상당 부분을 외화로 보유하고 있어 엔화 기준의 증가가 있을 때 주주에게 상환하는 것이 더 낫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맥쿼리 분석가 데미안 통은 "큰 문제는 기업들이 수익을 본국에 계속 송환할지 여부"라고 말했다.

그는 "일본 기업들이 일본의 경제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 돈을 다시 가져와 일본에 투자하지 않기로 결정하고 이를 [합병]에 쓰거나 해외에 공장을 짓기로 결정한다면 엔화 약세는 일본 경제에 아무런 이득이 없는 채 압박만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일본 제조업의 해외생산 비율은 1990년 평균 3.8%에서 2008~2012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7%로 상승해 최근 22% 이상으로 높아졌다. 이러한 결정은 역사적으로 엔화 약세가 제품의 경쟁력을 향상시켰을 때 가장 큰 이익을 전가하는 제조업체들에 의해 내려졌다.

완성차 업체 중 혼다는 2008년 68%였던 해외 생산 비중이 지난해 85%로 높아지면서 일본 자동차 업계에서 해외 출하를 가장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업체 중 하나다. 결과적으로, 미국 달러 대비 엔화 약세는 15년 전에 받은 200억 엔의 상승과 비교하여 100억 엔(7000만 달러)의 영업 이익을 증가시킨다. 이러한 오프쇼어링 결정은 일반적으로 더 저렴한 노동력 확보가 목적이라기 보다 해외 시장에서 고객의 요구에 더 효과적으로 부응하기 위한 것이었다. 그만큼 일본 내수시장이 계속 위축되고 있어 오프쇼어링(offshoring)은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 [환율]이 생산지 선정에 큰 변수가 될 수 없다. 스기모토 코이치 미쓰비시 UFJ 모건스탠리증권 애널리스트는 "시장이 생산 기술을 지속하려면 최소 100만대의 차량 생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엔화 약세의 혜택은 적지만, 약화 약세가 원자재 가격 상승을 상쇄하는 데 도움이 되자 혼다는 지난 달 연간 가이던스를 상향 조정했다. 기업들은 여전히 공급망 혼란과 세계 경제의 둔화로 고심하고 있지만, 분석가들은 혼다의 사례가 향후 시기에 기업 일본에 상승 여력이 더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한다.

올해 4월 초 유니클로의 소유주인 패스트 리테일링의 최고 경영자인 야나이 타다시는 엔화 약세가 "어떤 장점도 없다"고 경고했다. 15년 전 유니클로 사업이 주로 국내 사업이었을 때 사실이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유니클로의 매장들은 현재 일본 밖에서 연간 수익의 거의 절반을 벌어들이고 있기 때문에 미국 달러 대비 엔화 약세는 본국으로 송환될 때 12억 엔의 이익을 증가시킨다. 수입 원자재 가격은 미국 달러 대비 엔화의 평가절하로 여전히 더 높아 유니클로의 이익 40억 엔을 쓸어간다. 아시아 최대 의류 소매업체인 유니클로는 외환 선물환이라는 헤지 도구를 사용해 왔기 때문에 엔화 약세는 2024년에야 심각한 타격을 입기 시작할 것이다. 따라서 8월 회계연도 결산 그룹은 기록적인 이익을 예상하고 있다. 앞으로 유니클로는 이미 일부 제품의 가격 인상을 발표했으며 해외 판매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크레디트 스위스의 분석가 다카히로 가자하야는 "엔화 약세의 결과로 모든 소매업체들을 나쁘게 할 것이라고 가정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할인 가구 그룹 니토리는 매출의 대부분을 일본에서 발생시키기 때문에 수입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엔화 약세 영향이 부정적이다. 그 회사는 이달 말까지 달러-엔 환율을 115원으로 고정하는 외환 선물환 계약을 맺고 있다. 다만 니토리는 미국 경기침체로 연말까지 엔화가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해 2월 말까지 남은 회계연도 동안 시세로 재료를 사들일 예정이다. 미국 달러 대비 엔화 약세로 회사 이익이 20억 엔이 감소될 것이다. 유니클로처럼, 그것은 또한 증가하는 수입 물가를 상쇄하기 위해 가격을 올릴 수 있다. 가자하야는 "가격 인상은 니토리가 소비자에게 비용을 전가할 경우 제품이 팔릴지에 대한 의문과 비용을 전가할 수 있을 때까지의 시차가 있다"는 두 가지 문제를 제기한다. 새 가구의 가격을 인상하기 전에 모든 오래된 제품을 팔아야 하기 때문에 니토리의 시차 지연은 특히 길다. 어느 쪽이든, 회사는 비용의 일부를 소비자에게 이전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이진충 글로벌이코노믹 명예기자 jin2000k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