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차오싱청 대만 UMC 창업자 "내 인생 마지막 전투는 중국 공산당 침략과 싸우는 것"

공유
0

차오싱청 대만 UMC 창업자 "내 인생 마지막 전투는 중국 공산당 침략과 싸우는 것"

민간 전투원 훈련·공격용 드론 개발에 자금 1억 달러 지원

UMC 창업자인 차오싱청 회장이 대만 시민군 훈련 지원 계획을 밝히고 있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UMC 창업자인 차오싱청 회장이 대만 시민군 훈련 지원 계획을 밝히고 있다. 사진=로이터
대만 최초의 반도체 기업 UMC 창업자 차오싱청 회장은 중국이 대만에 대한 전례없는 군사적 위협을 높여가는 가운데 대만 방어 강화를 위해 1억 달러 기부 약속과 함께 싱가포르 국적을 대만 시민권으로 전환하며 죽을 때까지 대만을 위해 싸우겠다고 해 최근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차오는 명분있는 싸움을 좋아한다. 그의 50년 경력 동안, 대만 기술 재벌 UMC는 업계 경쟁자들과 싸웠고, 대만 정부에 도전장을 내기도 했고, 검찰과 싸우고, 정치인들과 충돌했다. 이제, 75세의 노장 차오 회장은 그의 생애에서 가장 위대한 전투인 중국과 맞서고 있다.

차오는 파이낸셜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2, 3년 안에 누구도 두려워하지 않고 우리 모두가 저항할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을 빠르게 보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제2차 대전 영국 도시에 대한 독일군의 폭격을 예로 들면서 무엇보다 높은 사기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수십만 명의 민간 전투원을 훈련시키겠다는 그의 첫 번째 공약에 3000만 달러를 배정했다. 그리고 또한 군사용 드론 개발 자금을 지원하며, 대만 드론 업체들과 100만대의 공격용 드론을 저렴한 비용으로 신속하게 생산하기 위한 산업 제휴를 맺기 위해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이러한 노력이 너무 적거나 너무 늦을 수 있다는 주장을 거부한다. 그는 "비록 매우 긴급하지만, 우리에게는 아직 약간의 시간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대만 최초로 민간 반도체 제조업체인 유나이티드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UMC)를 설립한 그는 중국에 대항하여 대만을 무장시키기에 적합하지 않은 후보처럼 보인다. 결국 그는 대만 정부의 중국 투자 제한을 UMC가 우회하는 것을 감독하게 됐다.

1947년 베이징에서 태어난 차오는 대만으로 중국어를 가르치러 온 부친을 따라 한 살 좀 넘어 이주했다. 빈곤 속에서 자라난 차오는 여섯 자녀 중 장남으로 명문 국립 타이완 대학에서 공부했다. 전기공학 및 경영학 학위를 받은 그는 현재 국가의 강력한 반도체 산업을 탄생시킨 정부의 산업기술연구소에 합류하여 1980년에 UMC를 설립했다.

젊은 기업가 차오는 당시 UMC 주주였던 가전업체 삼포의 천성톈(陳成天) 회장을 따라 [당시 상하이 최고위 관리이자 훗날 중국 국가주석인] 장쩌민을 만나기 위해 1988년 베이징을 방문한 적도 있고, 천안문 사태 후 10년이 지나 중국에 칩 제조 공장 설립을 지원했다. 그 사업으로 큰 손실을 보기도 했다.

대만 검찰은 지난 2006년 차오를 배임과 회계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고, 그로 인해 UMC 직책을 사임해야 했다. 1심 무죄 판결 이후 차오는 대만 시민권을 포기하고 싱가포르로 귀화했다. 이로 인해 대중의 비난을 받았고 2010년에 모든 혐의를 벗었지만, 이 사건으로 친중파로 분류되기도 했다. 특히 통일에 대한 국민투표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하자 친중파 이미지가 더 강화되었다고 한다. 통일에 대한 국민 반대를 보여 통일을 배제하려는 의도였다고 이후 그는 해명했다. 통일은 입에 담을 수 없는 단어라고 그는 덧붙였다.

다시 10여 년 뒤, 2019년 베이징의 홍콩 탄압은 그를 다시 정치로 이끌었다. 그는 "이런 평화적인 시위, 합리적인 요구, 그러나 너무나 잔인한 탄압은 나를 격분시켰다. 그래서 나는 다시는 본토, 홍콩, 마카오에 가지 않고 공산주의자들과 싸우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대만이 중국과의 대립은 통일이나 독립에 관한 것이 아니라며, "중국의 민족주의는 반문명주의인 반면 대만은 이성, 과학, 진보, 평화, 인권, 법치, 민주주의를 중시하는 문명의 편이다. 그래서 우리는 그들과 함께 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진충 글로벌이코노믹 명예기자 jin2000k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