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러시아 핵전쟁 대비 '타이거 팀' 가동…나토군으로 참전도 검토

공유
2

美, 러시아 핵전쟁 대비 '타이거 팀' 가동…나토군으로 참전도 검토

바이든 "우크라이나 끝까지 방어하겠다" 유엔 연설에 밝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러시아가 군 동원령을 내려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총력전을 예고하자 미국이 국제 사회와 연대해 우크라이나를 끝까지 방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은 특히 러시아의 핵무기 동원 가능성에 강력히 경고하면서 최악의 사태 전개 가능성을 상정한 대비책 마련에 나섰다.

미국은 지난 3월부터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이끄는 '타이거 팀'(Tiger Team)에서 핵무기를 비롯한 러시아의 대량파괴 무기 사용에 대비하기 시작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는 공격에 전략 무기를 동원하면 미국을 비롯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참전 가능성이 있다고 미국 언론이 보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핵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유엔 총회 연설에서 “오늘 푸틴 대통령비확산 체제의 의무를 무모하게 무시하면서 유럽을 상대로 공공연한 핵 위협을 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핵전쟁에서 승자가 있을 수 없고, 일어나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가 이 전쟁에 더 많은 군인을 동원하고 있고, 우크라이나 일부를 합병하려고 가짜 투표를 계획하고 있으나 이는 유엔헌장에 대한 매우 중대한 위반”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전쟁은 우크라이나가 국가로서 존립하지 못하도록 퇴출하려는 것이라는 점은 간단하고, 명료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국민의 존재 권리를 박탈하려는 것은 여러분이 누구이고, 어디에 거주하며 무엇을 믿든 어려분을 오싹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유엔 상임이사국이 주권국을 지도에서 지우려고 이웃 나라를 침공했고, 러시아 뻔뻔하게도 유엔헌장의 핵심 교리를 위반했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전쟁한 사람이 선택한 매우 노골적인 전쟁”이라고 말해 푸틴 대통령을 직격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유엔헌장 원칙을 지키는 것은 모든 책임 있는 유엔 회원국의 임무이고, 미국을 포함한 유엔 안보리 이사국들은 유엔헌장을 지속해서 옹호하고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가 오랫동안 아프리카, 라틴아메리카, 카리브해 국가에 상임이사국 자리를 제공하는 것을 지지해왔다”며 유엔 안보리 확대 개편 지지 입장을 재확인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 조정관도 이날 ABC 방송에 출연해 러시아의 군 동원령을 비판했다. 커비 조정관은 “푸틴 세계 무대에서 더 왕따가 될 것이고, 국제 사회에도 심각한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커비 조정관은 푸틴 대통령의 핵무기 사용 가능성 위협에 대해 우리 그것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러시아의 전략 태세를 자세히 감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만약 우리가 (전략 태세를) 바꿔야 한다면 변경할 것이당장 렇게 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는 어떤 신호도 없다”고 설명했다.

커비 조정관은 러시아의 군 동원령이 “러시아가 고전하고 있다는 분명한 신호이고, 병력에 분명한 문제가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1일 모스크바에서 행한 대국민 연설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해 부분적 동원령을 내리겠다고 말했다. 세르게이 쇼이구국방부 장관은은 러시아 내 예비군 30만 명이 징집될 것이라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서방의 핵무기 동원 가능성을 명분 삼아 러시아의 핵무기 반격 필요성을 제기했다. 푸틴 대통령은 나토 주요국 고위 인사들이 러시아에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고 발언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한 발언을 하는 사람들에게 러시아도 다양한 파괴 수단을 갖고 있음을 상기시키고 싶다”고 말해 러시아의 핵무기 동원 가능성을 시사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의 통합성이 위협받으면 우리는 분명히 러시아와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가용한 모든 수단을 쓸 것이고, 이는 엄포가 아니다”고 말했다.


국기연 글로벌이코노믹 워싱턴 특파원 ku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