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세계 최대 구리 매장지 칠레 에스콘디다 광산, 노사분규로 작업중단 위기

공유
0

세계 최대 구리 매장지 칠레 에스콘디다 광산, 노사분규로 작업중단 위기

칠레 에스콘디다 광산이 노사분규로 작업 중단의 위기를 맞고 있다. 사진=마이닝닷컴이미지 확대보기
칠레 에스콘디다 광산이 노사분규로 작업 중단의 위기를 맞고 있다. 사진=마이닝닷컴
세계에서 가장 큰 구리 매장지로 알려진 칠레의 에스콘디다 광산이 노동자들과 작업 현장 안전 문제로 분쟁을 일으키면서 해결의 실마리를 아직 찾지 못하고 있다.

칠레 언론들은 에스콘디다 광산의 분쟁이 환경 규제 당국이 안전 불만 사항에 따른 현장 검토를 진행했지만 해결되지 않은 상태라고 보도했다.
에스콘디다 광산노조원들은 지난주 부분파업을 결정하고 광산 안전에 대한 우려로 전면적인 작업 중단을 결의했지만, 국가노동위원회와 광업감독기관인 세르나지오민과의 협상이 있을 때까지 조치를 연기하기로 잠정 합의했다.
노조는 성명을 통해 양 정부 기관의 위원회가 광산에서 조사를 시작했다면서 "회사가 상황을 해결하지 않으면 작업 활동은 중단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세계최대 광산업체 BHP가 지배하고 있는 에스콘디다를 관리하는 회사는 “광업계에서 안전관리와 같은 검사는 일상적이며 당국과 협력할 용의가 있다”며 “조사결과를 보고하는 과정에서 노조가 싱크홀로 부르는 광산 지역은 세르나지오민의 방문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폐쇄 될 것”이라 밝혔다. 이어 회사 측은 "당국은 다른 조치의 이행을 요청하지 않았다"고 덧붙혔다.

이러한 가운데 에스콘디다 관리회사는 지역 노동 당국에 조정을 요청했지만 요청은 기각되었고 노조 지도부와의 직접적인 접근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노조는 밝혔다.


김진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