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광산기업BHP, 호주 코크스지역 석탄 투자 줄인다

공유
0

광산기업BHP, 호주 코크스지역 석탄 투자 줄인다

광산 기업 BHP가 호주 코크스지역 투자를 줄일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광산 기업 BHP가 호주 코크스지역 투자를 줄일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로이터
호주의 자원회사 BHP가 주 정부의 석탄 로열티 인상과 중국의 호주 석탄 수입 금지에 대응하여 퀸즐랜드 코크스 석탄 사업의 모든 투자를 삭감했다.

마이크 헨리 BHP 최고경영자(CEO)는 보도자료를 통해 "퀸즐랜드 주정부의 로열티 변경에 따라 주요 자본을 퀸즐랜드 석탄 사업에 투입하지 않을 것"이라며 "그룹의 연간 이익은 1년전 137억달러(약 18조원)에서 224억달러(약 29조원)로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 발표는 철광석 생산량을 300mnt 이상으로 늘리고 서호주에서는 연간 330mnt로 유지하려는 BHP의 움직임과 대조적인 현상이며, 보다 낮은 로열티제도를 가진 주들이 더 많은 투자를 받을 수 있다는 분명한 메시지로 분석된다.

퀸즐랜드 주정부는 7월1일부터 석탄 로열티제도에 더 높은 가격의 등급을 새롭게 도입했다. 톤당 300호주달러(약 27만원) 이상 판매되는 부분에 대해 최고 40%의 로열티 요금을 내게 된다.
아르고스는 8월15일 호주 시장에서 프리미엄 경질 저휘발성 코크스 석탄 가격을 톤당 244.65달러(약 32만원)로 평가했는데, 이는 3월15일의 톤당 664달러(약 87만원)에서 대폭 하락한 것이다. 경질 중간 휘발성 코킹 석탄과 분쇄 석탄 사출 등급의 석탄은 모두 현물 가격에서 상위 40%의 로열티를 지불하고 있다.

BHP는 2022-23년에 58mnt~64mnt의 BMA(BHP 미쓰비시 얼라이언스 합작법인에 대한 야심 없는 생산 지침)를 설정했다. 16일에는 중간 생산이나 비용에 대한 어떠한 지침도 제시하지 않고 퀸즐랜드와 베이징의 정책을 비난했다. 또 로열티 인상이 코크스 석탄 사업에 지속적 자본 지출 지침을 철회하도록 이끌었다고 지적했다.

BHP는 코크스 석탄 생산 비용이 2021-22년 기준으로 톤당 89.64달러(약 11만원)에서 2023년 6월30일까지는 연간 톤당 90-100달러(11만8215원~13만1350원)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경유 가격 인하로 인해 인플레이션이 완화될 조짐이 보이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BHP가 BMA에 투자하지 않기로 한 결정은 코크스 석탄 대신 수소를 사용하는 녹색 에너지의 전환이 수십 년 앞으로 다가왔기 때문에 BHP의 최고경영자인 마이크 헨리가 고품질 코크스 석탄의 장기 수요가 여전히 견고하다고 주장했음에도 불구하고 감축된 것이다.

BHP는 녹색에너지 기술에 투자하며 저급 야금 석탄에서 고급 경질 코킹 석탄으로 전환하여 단기간에 배출량을 줄이려 노력하고 있다.


김진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