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中 '해협의 소리' "中, 美의원단 대만행에 강력한 무력시위 가능성"

공유
0

中 '해협의 소리' "中, 美의원단 대만행에 강력한 무력시위 가능성"

14일 대만 도착후 기념사진 촬영한 마키 미 상원의원(왼쪽)사진=연합뉴스
14일 대만 도착후 기념사진 촬영한 마키 미 상원의원(왼쪽)사진=연합뉴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에 이은 미국 의원들의 대만 방문에 맞서 중국이 강력한 무력 시위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중국 매체가 15일 보도했다.

대만을 향한 선전을 담당하는 관영 매체인 '해협의 소리'는 14일 군 소식통을 인용,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가 미국 의원들의 대만 방문기간 대만 주변 해·공역에서 강력한 군사적 반격 행동을 조직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에드 마키 상원 의원(민주당)을 포함한 미국 여야 상·하원 의원 5명은 14일 미군 C-40C 전용기편으로 대만에 도착했고, 15일 차이잉원 대만 총통 등 대만 주요 인사와 만난다.
앞서 중국은 2∼3일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에 맞서 대만을 포위하는 형태로 설정한 훈련 구역에서 10일까지 실사격 훈련을 포함한 고강도 '군사행동'을 전개했다.

이후로도 연일 대만해협 중간선 너머로 군용기를 진입시켜 펠로시 대만 방문 이전보다 무력시위의 수위를 높였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 계열 글로벌타임스는 중국이 이번에 대만을 찾은 미국 의원단에 대해 펠로시 의장에게 했던 것과 비슷한 보복 조치를 할 것이라는 전문가의 예상을 전했다.

중국 정부는 5일 펠로시 의장과 그 직계 친족을 제재 대상자 명단에 올린다고 발표한 바 있다. 구체적인 제재 내용은 아직 공개하지 않았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