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집트 교회 화재로 최소 41명 사망…대부분 어린이

공유
0

이집트 교회 화재로 최소 41명 사망…대부분 어린이

화재가 난 아부 시파인 교회 인근.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화재가 난 아부 시파인 교회 인근. 사진=로이터
이집트 기독교 교회에서 일요일 예배 중 전기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최소 41명이 숨지고 45명이 다쳤다고 외신이 14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언론은 피해자가 대부분 어린이들이라고 전했다.

이집트 보건부에 따르면 화재는 카이로와 인접한 기자 주(州) 임바바에 있는 콥트교 '아부 시파인 교회'에서 아침 9시경 발생했다. 화재 발생 당시 해당 교회에서는 약 5000명이 넘는 신자들이 예배를 보고 있었다.

이집트 내무부는 화재의 원인이 전기 오작동으로 교회 2층 에어컨에서 시작된 불이라고 추정된다고 밝혔다.

사망자들은 대부분 연기 흡입으로 인한 질식과 압사로 사망했다. 특히 신자들이 예배를 보는 동안 어린이 방에 남겨진 아이들이 화재 발생 시 대피하지 못하면서 많은 어린이 사상자가 발생했다.

목격자인 야시르 무니르는 "3층과 4층에서 기도를 하던 사람들이 2층에서 발생한 화재를 피하려고 아래쪽으로 몰려 내려가다가 넘어지면서 압사 당하는 사람이 생겼다"고 전했다.

이집트 당국은 사건 해결을 위해 10여 대의 소방차와 30여 대의 구급차를 투입했다고 전했으며 사망자 가족들에게 5200달러(약 679만 원)의 위로금을 전한다고 밝혔다.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은 트위터로 희생자와 그 가족들에 애도를 표했다.


김다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2426w@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