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속보] 미국, '기대인플레이션' 2013년 6월 이후 최대 폭 하락

공유
2

[속보] 미국, '기대인플레이션' 2013년 6월 이후 최대 폭 하락

뉴욕 연은 조사, 1년 뒤 6.2%, 3년 뒤 3.2%, 5년 뒤 2.3% 예상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 사진=로이터
미국인들이 앞으로 1~3년이 지나면 물가가 큰 폭으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8일(현지시간)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이 발표한 기대인플레이션 지표에 따르면 미국인들이 앞으로 1년이 지나면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6.2%로 내려가고, 3년이 지나면 3.2%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CNBC 방송은 이날 지난 2013년 6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물가 전망치가 하락했다고 보도했다. 뉴욕 연은은 미국의 1,300개 가구를 대상으로 기대인플레이션 조사를 한다.

지난 6월 조사 당시와 비교하면 1년 후 기대인플레이션은 6.8%에서 0.6% 포인트 하락했고, 3년 후 예상 지표는 3.6%에서 0.4% 포인트가 내려갔다. 미국에서 기대인플레이션은 2개월 연속 하락했다. 뉴욕 연은 조사에서 5년 뒤 인플레이션 전망치는 2.3%로 6월 당시보다 0.5% 포인트 하락했다.

미 노동부는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를 10일 발표한다. 미국의 6월 CPI는 전년 동월보다 9.1%가 올랐다.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 가격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지수가 올 3월에 정점에 이르렀고, 이제 내려오는 추세이다. 6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981년 12월 이후 최대폭이었던 5월 당시의 8.6%를 다시 뛰어넘었다. 6월 소비자물가지수는 한 달 전인 5월에 비해 1.3% 올랐다. 뉴욕 연은은 기대인플레이션이 낮아진 이유로 휘발윳값 하락을 꼽았다. 미국 소비자들은 휘발유 가격이 앞으로 1년 사이에 1.5%가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3월 조사 당시보다 무려 8% 포인트가 내려간 것이다.

뉴욕 연은 조사에서 주택 임대료 상승률이 앞으로 1년 사이에 10%를 넘지는 않으리라고 소비자들이 예상했다. 주택 모기지 기관인 패니매가 별도로 실시한 조사에서도 향후 1년 동안 주택 임대료 상승률이 7.6%, 주택 가격 상승률이 3.5%가 될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 연은 조사에서 미국인들은 식료품 가격이 향후 1년 동안 6.7% 오르리라 전망했다. 이는 6월 당시에 비해 2.5%포인트 내려간 것이다.


국기연 글로벌이코노믹 워싱턴 특파원 ku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