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초점] 중국 대만 포위 훈련 글로벌 물류·교역 차질로 '공급대란' 재연되나

공유
1

[초점] 중국 대만 포위 훈련 글로벌 물류·교역 차질로 '공급대란' 재연되나

대만해협 사실상 봉쇄, 반도체칩 등 공급난 악화 가능성

대만 인근에서 훈련하는 중국 인민해방군 헬기. 사진=AFP이미지 확대보기
대만 인근에서 훈련하는 중국 인민해방군 헬기. 사진=AFP
중국이 대만을 포위하는 실사격 훈련에 돌입함에 따라 대만 해협이 사실상 봉쇄돼 해상 물류 이동이 지연되고, 항공편의 긴급 항로 변경과 취소 등으로 커다란 혼란이 빚어지고 있다. 대만 해협은 동아시아 물류의 중심지로 한국, 중국, 일본 등이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다.

4일(현지시간) 영국 해상 운송 컨설팅업체 베슬스 밸류(Vessels Value)에 따르면 현재 대만 영해에 256척에 달하는 컨테이너 선박이 머물러 있고, 중국이 군사훈련을 하는 4~7일 사이에 추가로 60척가량의 선박이 입항할 예정이다. 대만 주변에서 교역로가 차단되면 글로벌 물류 이동뿐 아니라 안보 환경에 중대한 변화가 올 것이라고 CNN이 이날 보도했다.

대만 해협에서 물류 지연은 글로벌 공급난이 다시 악화하는 주요 요인이 될 수 있다. 공급망 병목 현상이 심화하면 이것이 글로벌 인플레이션을 압박할 수 있다. 세계 주요 국가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장기화 등으로 인해 공급난에 시달려왔다.

특히 대만 해협이 막히면 반도체 수급 대란이 발생할 수 있다고 CNN이 전했다. 대만은 세계 반도체 생산의 중심 국가이다. 대만의 TSMC는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이다. 이 회사의 지난해 총수입은 570억 달러에 달했다. 애플의 아이폰, 퀄컴의 스마트폰 칩, AMD 컴퓨터에 모두 TSMC의 반도체 칩이 사용된다. TSMC의 칩 생산에 차질이 빚어지거나 이 칩의 글로벌 유통망이 가동되지 않으면 글로벌 기술 공급망 체계가 붕괴하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

대한항공을 비롯한 글로벌 항공사들은 서둘러 항로 변경에 나섰다. 매주 화·수·금·토·일 주 5회 대만 직항 노선을 운영하는 대한항공은 5∼7일 항공편의 운항을 취소하거나 조정했다.

아시아나항공도 5일로 예정된 대만 직항편 운항 스케줄을 취소했다. 아시아나항공은 6∼7일 항공편의 운항 여부는 하루 전 상황을 봐서 다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만 상공을 통과하던 국내외 항공기들일본 오키나와나 중국 내륙 항로로 우회하고 있다.

대만 중앙통신사는 “훈련 첫날 항공기 총 650대가 영향을 받았다}면서 “훈련이 시행되는 3일 동안 최소 1,950대가 노선 변경 등의 영향을 받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 인민해방군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응해 대만을 포위하는 형태로 6개 구역을 설정해 진행하는 '중요 군사훈련 및 실탄 사격' 훈련에 돌입했다. 중국군은 4일 대만의 동서남북 사방에 장거리포와 미사일을 집중적으로 발사했다. 대만 국방부는 중국군이 대만 북부, 남부, 동부 주변 해역에 총 11발의 둥펑(東風·DF) 계열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발표했다. 중국이 발사한 11발의 탄도 미사일 중 5발이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안쪽에 떨어진 것으로 파악돼 일본 정부가 중국 측에 항의했다고 교도통신 전했다.


국기연 글로벌이코노믹 워싱턴 특파원 ku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