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국 유통공룡 월마트, 실적악화로 직원 수백 명 해고

공유
0

미국 유통공룡 월마트, 실적악화로 직원 수백 명 해고

미국 유통대기업 월마트가 구조조정을 발표했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유통대기업 월마트가 구조조정을 발표했다. 사진=로이터
미국 유통공룡 월마트가 수백 명에 달하는 대대적인 구조조정 소식을 발표했다고 외신이 3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월마트는 판매, 글로벌 기술 그리고 부동산 관련 부서에서 수백 명의 직원을 해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난주 월마트는 예상치에 못 미치는 성과를 발표해 어닝쇼크를 일으켰다. 월마트는 소비자들이 코로나시기 잘 팔렸던 고마진 상품에서 벗어나는 등 지출을 전환함에 따라 재고 문제가 생겼다고 밝혔다. 최근 소비자들은 음식과 세면도구 등 기본적인 품목에 소비를 집중하고 있다.

월마트는 회사 측이 새로운 구조와 판매 방식 등 변화를 위한 구조 조정을 단행했다며 일부 직원들의 해고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글로벌데이터의 판매 분석가인 닐 손더스는 월마트의 해고 소식을 접하자 "이런 행동이 보내는 신호는 좋지 않다. 이건 미국의 경제와 소비자 신뢰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월마트는 단순한 기업이 아니라 미국에서 170만명을 고용하고 있는 최대 민간 고용주다. 이 때문에 월마트의 매출과 전망 등은 때로 미국의 경기를 예측하는데 사용된다.

1분기 실적발표 떄 월마트는 올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13~14%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소비자들이 필수 소비재 외에 소비를 줄이면서 수익이 감소할 것이라는 게 월마트의 설명이다.


김다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2426w@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