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속보] 바이든 중국 관세 대폭 인하, CPI 물가 잡기 뉴욕증시 암호화폐 환호

공유
17

[속보] 바이든 중국 관세 대폭 인하, CPI 물가 잡기 뉴욕증시 암호화폐 환호

월스트릿 저널(WSJ) 보도

중국 자동차 수출 선적 모습 이미지 확대보기
중국 자동차 수출 선적 모습
바이든의 중국 관세 대폭 인하가 임박했다고 월스트릿 저널이 보도하고 나섰다. 치솟는 CPI 물가를 잡기 위한 대책이다. 이같은 소식에 독립기념일 휴장중인 뉴욕증시와 암호화폐 시장이 환호하고 있다.

5일 뉴욕증시에 따르면 월스트릿 저널(WSJ)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곧 일부 중국산 수입품에 부과한 고율 관세의 인하를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WSJ은 백악관 고위 소식통을 인용해 발표 대상에는 의류나 학용품과 같은 소비재에 대한 관세 중단이 들어간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수입업자들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면제를 요청할 수 있도록 하는 메커니즘도 출범시킨다.

WSJ은 이 보도에서 관세 인하계획이 행정부 내부는 물론 재계, 노동계, 의회와 의견 불일치로 인해 그동안 연기돼 왔다고 말했다. 재닛 옐런 재무부 장관은 물가 상승 억제를 위해 대중 관세 인하에 긍정적 태도를 보였다. 반면 캐서린 타이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관세를 지렛대로 삼아 중국에서 다른 양보를 얻어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지지율이 취임 후 최저치 수준으로까지 떨어진 바이든 대통령으로서는 인플레이션 문제에 대처하기 위해 중국산 관세를 인하하는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의 불공정한 경제 관행과 무역수지 불균형 문제를 제기하며 2018년 7월부터 2019년 9월까지 4차례에 걸쳐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고율 관세를 부과했다. 미중 양국은 2020년 1월 미국이 일부 관세 부과를 보류하고 중국이 2년간 2천억 달러의 미국산 재화와 서비스를 추가 구매하는 선에서 1단계 합의를 했지만, 중국이 상품 구매 약속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며 관세를 부과했다. 미국은 2천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상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유지하고 있다. 1천2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상품에 대해선 2020년 1월 합의에 따라 관세를 기존 15%에서 7.5%로 낮춘 상황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또 정유사들 상대로 기름값 인하를 공개적으로 압박하고 나섰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정유사들을 겨냥해 "지금은 전쟁과 세계적 위기의 시기"라면서 "생산에 드는 비용을 반영해 주유소에서 요금을 낮추라. 지금 하라"고 압박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 발언에 대해 베이조스는 "인플레이션은 백악관이 이런 발언을 계속하기에는 훨씬 더 중요한 문제"라며 "직접적인 오도이거나 기본적 시장 작동에 대한 심각한 오해"라고 비판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트위터를 통해 소비자 가격이 유가 하락분을 반영하지 않는 만큼 '기본적인 시장 작동'이 아니라면서 "유가 시장이 미국 소비자들을 실망케 하고 있다"며 베이조스의 발언을 반박했다. 그는 또 또 "정유사들이 시장 지배력을 이용해 미국인들을 희생해가며 기록적인 이윤을 거두는 게 경제 운용 방식이라고 생각한다니, 놀랍지 않다"고 비꼬았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대변인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최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유가 대책을 제안한 바 있으며, 전략비축유를 풀기도 했다며 정부가 대응에 나서고 있음을 강조했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