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엔 총장 "전세계 식량부족으로 재앙 위험“경고

공유
0

유엔 총장 "전세계 식량부족으로 재앙 위험“경고

구테흐스, 기후변화와 코로나바이러스, 불평등 혼란 속에 우크라이나 전쟁까지 겹쳐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24일(현지시간) 전세계가 식량 부족 심화로 '재앙'에 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2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AP통신 등 외신은 구테흐스 총장이 이날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전세계 40개국이 참가한 식량안보 관련 국제회의에 참석해 화상 연설을 통해 "2022년 대규모의 굶주림 사태가 다수 불거질 실제 위험이 있다. 심지어 2023년엔 더 나빠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기후변화와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불평등으로 인한 혼란 속에 우크라이나 전쟁까지 겹치면서 '전대미문의 세계 기아 위기'마저 초래했다고 꼬집었다. 농가들이 비료와 에너지 가격 상승에 따른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아시아, 아프리카, 아메리카 대륙의 수확마저 타격을 입게 됐다고 전망했다.
그는 "올해 식량 접근성 문제가 내년 세계 식량 부족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어느 나라도 이같은 재앙이 가져올 사회적, 경제적 영향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말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유엔 대표단이 흑해를 통한 우크라이나 식량 수출, 전 세계에 러시아의 식량·비료의 제한 없는 공급을 위한 협상을 진행중이다고 말했다.

개최국인 안나레나 배어복 독일 외무장관은 식량 부족 사태가 러시아에 대한 서방의 제재 때문이라는 러시아 측의 주장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러시아의 올해 5∼6월 밀 수출량은 작년 5∼6월과 같았다고 덧붙였다.

배어복 장관은 “전세계 기아 위기의 기저에는 여러 요인이 있다”며 "다만, 파도를 쓰나미로 바꾼 것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침공이었다"고 비난했다.


김희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euyil@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