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러시아, '테르밋 소이탄'으로 우크라이나인 '제노사이드' 나섰나

공유
0

러시아, '테르밋 소이탄'으로 우크라이나인 '제노사이드' 나섰나

테르밋 소이탄이 내리는 모습. 사진=트위터 캡처
테르밋 소이탄이 내리는 모습. 사진=트위터 캡처
러시아가 사람의 뼛속까지 태워버릴 수 있는 '테르밋 소이탄'을 우크라이나에서 사용하는 트위터 영상이 포착됐다고 영국의 타블로이드 대중지 더 선이 28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더 선에 따르면 공포영화같은 이 영상은 러시아가 사람의 뼛속까지 태울 수 있는 '테르밋 소이탄'을 사용하고 있다.

'테르밋 소이탄'은 소이제로 알루미늄과 산화철의 혼합물이 사용되고 낙하하면 2000℃에 가까운 고열을 내고 한 발로 2500㎡를 불태울 수 있다.

'테르밋 소이탄'은 9M22S 소이로켓을 사용하는 러시아 그래드 발사대에 의해 발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더 선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의 여러 저명한 언론인들이 공유한 이 영상은 돈바스에 있는 주방위군 병사가 촬영한 것으로 보인다.

저널리스트 유안 맥도널드는 영상을 공유하고 캡션에서 "우크라이나 군대는 지금까지 고안된 것 중 가장 야만적이고 야만적인 무기에 직면하고 있다"며 "그들에게 반격할 무기를 빨리 공급하지 않을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휴먼라이츠워치는 이 치명적인 무기가 인간의 피부에 극도로 고통스러운 화상을 입히고 호흡기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러시아는 이달 초 마리우폴에서도 아조우스탈을 점령하기 위해 백린탄을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인을 말살하려는 의도로 제노사이드(genocide·집단학살)를 선동하고 잔학한 행위를 저지른 책임이 있다는 전문가 보고서가 나왔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다.

보고서에는 우크라이나인의 독특한 정체성을 부정하거나 이들이 나치에 비유하며 처벌받을 만하다는 비인간적 주장을 하는 러시아 고위 당국자와 국영 매체 해설자들의 주장이 실려 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