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초점] 러시아 디폴트 초읽기… 美, '채권 상환 유예' 25일 종료

공유
0

[초점] 러시아 디폴트 초읽기… 美, '채권 상환 유예' 25일 종료

27일 만기 도래 1억 달러 채권 이자 상환 못하면 디폴트

미국 재무부가 24일(현지시간) 러시아 국채 상환 허가 조처를 연장하기 않기로 확정함에 따라 러시아가 다시 디폴트 위기를 맞았다.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재무부가 24일(현지시간) 러시아 국채 상환 허가 조처를 연장하기 않기로 확정함에 따라 러시아가 다시 디폴트 위기를 맞았다. 사진=로이터
미국 정부가 25일(현지시간)로 끝나는 러시아 국채 상환 일시 허가 조처를 더는 연장하지 않기로 함에 따라 러시아가 디폴트 (채무 불이행)에 빠질 위기를 맞았다. 미국 재무부는 24일 러시아가 국채 원리금과 이자를 미국 채권자들에게 상환할 수 있게 해 온 유예 조처를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 유예 조처는 25일 0시에 종료된다.

러시아가 지난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함에 따라 미국 정부는 러시아 재무부, 중앙은행과 주요 민간 은행, 국부 펀드와의 거래를 전면 차단하는 제재를 단행했다. 그러나 미국 정부는 채권자의 이익을 보호하려고, 5월 25일 시한으로 러시아가 상환하는 채권 원리금과 이자를 투자자들이 받을 수 있도록 유예 기간을 주었다.

미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오는 25일까지만 러시아와 거래하는 미국 금융 기관의 달러화 결제를 승인한다. 러시아가 씨티그룹을 비롯한 미국 은행에 상환금을 송금하면 미국 은행이 OFAC의 결제 허가를 받아야 하고, 이때 이 기관이 불허 결정을 내리면 러시아가 채권자에게 송금할 수 없다.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 따르면 러시아 정부가 갚아야 하는 채권 규모가 200억 달러(약 25조 3,000억 원)가량이고, 그 대부분이 달러화 상환 조건으로 돼 있다. 러시아는 다음 달까지 이 채권 이자 5억 달러가량을 갚아야 한다. 이 중에서 러시아가 27일까지 약 1억 달러 이자를 갚아야 한다.

워싱턴 포스트(WP)를 비롯한 미국 언론은 러시아가 디폴트에 빠질 가능성이 크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안톤 실루아노프 러시아 재무장관은 디폴트를 선언하는 일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이 채권 원리금과 이자 상환을 차단하면 달러화 대신 러시아 화폐인 루블로 송금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미국은 러시아의 루블화 송금이 계약 위반이고, 러시아가 이를 강행하면 디폴트가 선언될 것이라고 맞섰다.

러시아가 채권 이자를 갚을 수 있는 대안을 찾으려 할 것이나 그런 대안이 있는지 불확실하다고 워싱턴 포스트가 지적했다. 미국이 이번에 러시아의 상환금 결제를 거부하기로 함에 따라 유럽연합(EU)과 영국이 이와 유사한 조처를 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가 지난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침공하기 전에 약 6,400억 달러의 보유 외환이 있었으나 이중의 절반이 미국을 비롯한 서방의 제재로 동결됐다.

러시아에 대한 디폴트 선언은 국제 신용평가사나 법원이 하게 된다. 피치를 비롯한 주요 신용평가사는 이미 러시아에 대해 디폴트 직전 단계인 ‘선택적 디폴트’ 판정을 내렸다. 이들 신용평가사는 러시아가 애초 약정대로 달러화나 유로화로 채권 상환금을 내지 못하면 디폴트를 선언한다. 또한 디폴트에 따른 투자자 보호를 위한 러시아의 ‘신용부도스와프’(CDS)를 보유한 채권자가 신용파생상품 결정위원회(CDDC)에 CDS에 대한 평가를 요청할 수 있다.


국기연 글로벌이코노믹 워싱턴 특파원 ku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