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가상화페 루나·테라 붕괴 여파로 테더(USDT)에서 9조원 유출…준비금 불확실?

공유
0

가상화페 루나·테라 붕괴 여파로 테더(USDT)에서 9조원 유출…준비금 불확실?

달러 위에 보이는 테라USD(UST)의 로고.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달러 위에 보이는 테라USD(UST)의 로고. 사진=로이터
가상화폐 루나와 테라USD(UST) 붕괴 사태로 투자자들이 세계 최대 규모의 스테이블코인인 테더(USDT)에서 일주일만에 70억 달러(약 8조8886억 원) 가량의 자금을 인출했다고 외신이 17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코인 마켓 데이터 제공 사이트 코인게코(CoinGecko)의 데이터에 따르면 테더의 순환 공급량은 일주일 전 약 830억 달러(약 105조 원)에서 17일 760억 달러(약 96조 원) 미만으로 감소했다.

소위 스테이블 코인이라고 불리는 테더는 항상 1달러의 가치가 있다. 그러나 12일 일어난 스테이블 코인 루나.테라의 붕괴로 발생한 대규모 매도로 테더에 디페그(depeg, 1달러 고정이 깨지는 것)가 발생해 가격이 95센트까지 떨어졌다.

대부분의 스테이블코인은 사용자가 자금을 인출하기로 결정할 경우에 대비하여 충분한 담보를 보유하고 있다.

이전에 테더는 모든 토큰이 은행에 저장된 달러로 1:1 변환이 가능하다고 밝힌 적 있다. 그러나 조사된 바로는 테더는 토큰을 지원하기 위해 달러 뿐만이 아니라 단기 무담보 부채 상업어음 등 다양한 형태의 자산을 담보로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테더가 마지막으로 준비금 내역을 공개했을 때 자산 목록에는 현금 약 42억 달러(약 5조3340억 원), 만기 3개월 미만인 단기 미국 채권 345억 달러(약 43조8150억 원), 상업 어음 242억 달러(약 30조7340억 원) 등이 포함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큰 문제는 테더가 분기마다 발행하는 이러한 '준비금 증명'이 세계적인 조세 피난처인 케이맨 제도에 있는 직원이 3명 뿐인 회사인 MHA케이맨을 통해 이루어진다는 것이다.

테더는 지금까지 준비금에 대한 전체 감사를 반복적으로 요청받았지만 지금까지 이러한 요청에 따르지 않았다.

테더의 최고재무책임자(CTO)인 파올로 아르도이노는 테더의 전체 감사를 요청하는 트위터 사용자에게 "우리는 70억 달러어치의 토큰을 24시간 안에 환매했다. 그 어떤 기관이 이러한 일을 할 수 있는가? 우리는 시장의 요청에 따를 것이다. 테더는 1:1로 변환할 수 있다"고 답했다.

추가 트윗에서 아르도이노는 "이미 감사가 진행 중이며 규제 당국이 더 많은 감사 기업이 암호화폐 사업에 호의적이도록 만들기 원한다"고 덧붙였다.

안정적인 가격을 유지하는 것을 유일한 목적으로 하는 스테이블 코인 루나와 테라USD(UST)의 몰락은 세계 금융시장을 뒤흔들었다.

지난주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스테이블 코인이 규제를 받지 않고 성장하게 놔둔다면 금융 안정성에 미칠 위험에 대해 경고하고 2022년 말까지 스테이블 코인에 대한 규제를 승인할 것을 미국 의회에 촉구했다.

전문가들은 테더가 보유한 자산을 매각하는 데 '거의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예상하지만 보유의 출처가 불분명하다고 말했다.

테더를 둘러싼 불안으로 인해 투자자들은 테더를 매각하고 바이낸스 USD(BUSD)와 USD 코인(USDC) 같은 경쟁 토큰을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코인이 테더보다 '안전한' 것으로 간주된다고 밝혔다.

서식스 대학의 재무 교수 캐롤 알렉산더는 "아직 테더 등의 스테이블 코인의 규모는 미국 시장을 혼란에 빠트릴 정도로 크지 않지만 테더의 규모가 2000억 달러 정도로 성장하고 그 모든 자금이 유동적 미국 국채로 보관된다면 테더 붕괴시 미국 시장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전 세계를 침체에 빠트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다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2426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