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영국 국방부 "러시아군, 우크라에서 병력 3분의 1 잃었다"

공유
0

영국 국방부 "러시아군, 우크라에서 병력 3분의 1 잃었다"

우크라이나 도네츠크 지역의 분리주의자들이 장악한 볼노바하 마을.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우크라이나 도네츠크 지역의 분리주의자들이 장악한 볼노바하 마을. 사진=로이터
영국 군 정보부(DI)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지상군의 약 3분의 1을 잃었으며 돈바스 지역에 대한 공세가 예전보다 크게 늦어져 동력을 상실했다"고 15일(현지 시간) 밝혔다.

영국 국방부에 따르면 러시아는 초기 진격에도 불구하고 한달간 영토적 이득을 얻지 못했으며 지속적으로 높은 수준의 소모를 보였다고 한다.

군 정보국은 또 "러시아군은 작전 능력의 저하, 고질적인 사기 저하, 전투 효율의 저하로 인해 점점 더 전투능력이 하향되고 있다. 문제 요소 중 많은 것들이 빠르게 대체되거나 재건될 수 없으며,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의 작전을 계속 저해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특히 국방부는 러시아가 2월에 투입한 지상 전투 병력 중 3분의 1을 잃었을 가능성이 높으며 러시아군이 앞으로 30일간 진격 속도를 가속화할 가능성은 낮다고 답했다.

최근 러시아군의 부진과 우크라이나군의 활약에 우크라이나의 전쟁 승리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의 옌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핀란드와 스웨덴이 나토에 가입하기 위한 조속한 승인을 촉구하면서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와의 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독일에서 열린 나토 회의에서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러시아의 군사적 진군이 흔들리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나토는 러시아에 대한 군사적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러시아는 2월 24일 우크라이나 침공 초기에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의 점령을 목표로 했지만 실패한 뒤 4월 말~5월 초부터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을 점령하는 데 군사를 집중하고 있다.


김다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2426w@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