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속보] 우크라 가스관 또 봉쇄 국제유가 대란

공유
3

[속보] 우크라 가스관 또 봉쇄 국제유가 대란

우크라이나 국영 가스운송 기업 GTSOU '불가항력(force majeure) 선언

국제유가가 우크라 가스관 봉쇄로 폭발하고 있다. 사진은 사우디 유전 이미지 확대보기
국제유가가 우크라 가스관 봉쇄로 폭발하고 있다. 사진은 사우디 유전
우크라 가스관 봉쇄로 뉴욕증시는 물론 국제유가와 국채금리 그리고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가 흔들리고 있다.

12일 뉴욕증시에 따르면 국제유가는 우크라이나 가스관 가동 중단 사태로 에너지 공급 불안이 부각되면서 급등했다. 뉴욕 상업거래소에서 6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5.95달러 비율로는 무려 6% 오른 배럴당 105.71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러시아와 전쟁을 벌이고 있는 우크라이나 가스관 가동 중단 사태로 에너지 공급 불안이 부각되면서 유가가 상승했다. 우크라이나의 국영 가스운송 기업 GTSOU는 '불가항력(force majeure)'을 선언했다. 러시아의 방해로 루한스크주 노보프스코우 가스 압축 시설의 가동을 중단할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밝혔다.

우크라의 노보프스코우 시설은 하루 최대 3천260만㎥의 가스가 지나는 통로이다. 우크라이나를 통해 유럽으로 가는 러시아산 가스 수송의 3분의 1을 담당한다. 이로 인해 유럽의 천연가스 가격이 급등했다.

유럽연합(EU)의 러시아산 원유 수입을 금지 논의도 변수이다.러시아산 수입금지가 합의되면 국제유가가 급등할 수 있다. EU는 러시아산 원유 수입을 단계적으로 시행한다는 합의를 논의중이다. 다.

미국의 원유재고는 증가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주간 원유 재고는 전주 대비 848만7천 배럴 늘어난 4억2천421만4천 배럴로 집계됐다. 이는 뉴욕증시 전문가들이 집계한 예상치인 30만 배럴 감소와 반대로 오히려 크게 증가한 것이다. 전체 원유 재고는 늘었으나 휘발유와 정제유 재고는 반대로 감소했다. 휘발유 재고는 360만7천 배럴 줄었다. 정제유 재고는 91만3천 배럴 감소했다. 원유재고의 깜짝 증가는 전략 비축유의 방출에 따른 것이다. 지난주 700만 배럴의 전략 비축유가 방출돼 재고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휘발유와 정제유 재고가 줄어든 것이 비축유 증가분을 상쇄했다.

중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3월 중순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는 소식에 중국의 봉쇄 우려가 다소 완화됐다. 이 또한 국제유가 상승요인으로 작용했다. 중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하루 3천426명으로 3월 중순 이후 최저를 기록하고 있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주필/ 경제학 박사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