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테슬라 계열 굴착기업 보링컴퍼니 시가총액 7조 육박

공유
0

테슬라 계열 굴착기업 보링컴퍼니 시가총액 7조 육박



보링컴퍼니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지난해 개통한 초고속 지하터널 루프.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보링컴퍼니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지난해 개통한 초고속 지하터널 루프. 사진=로이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겸영하고 있는 미국 굴착전문업체 보링컴퍼니의 시가총액이 57억달러(약 7조원)에 육박했다고 CNN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보링컴퍼니는 6억7500만달러(약 8367억원)의 신규 자금을 최근 펀딩 받는 과정에서 기업가치가 이같은 수준으로 조정됐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이번 펀딩은 테슬라에도 자금을 투자한 전력이 있는 미국 실리콘밸리 굴지의 벤처캐피털업체 세콰이어가 주도했고 또다른 캐피털 업체인 바이캐피털이 참여해 이뤄졌다.

보링컴퍼니는 테슬라가 미래 교통혁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초고속 지하터널 루프(Loop)를 지난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통한데 이어 테슬라 본사가 이전한 텍사스주 오스틴에서도 루프 건설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이혜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