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中 환구시보 전 편집장 “중·미 전쟁 일어날 가능성 커” 파장

공유
2

中 환구시보 전 편집장 “중·미 전쟁 일어날 가능성 커” 파장



후시진 환구시보 전 편집장. 사진=환구시보이미지 확대보기
후시진 환구시보 전 편집장. 사진=환구시보


중국 관영언론의 전 간부가 중국과 미국 사이에 전쟁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하고 나섰다고 야후뉴스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야후뉴스에 따르면 후시진 환구시보 전 편집장은 지난 16일 환구시보에 게재한 칼럼에서 미-중 전쟁이 가까운 장래에 발발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하면서 중국 인민에 이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후 전 편집장의 이같은 주장은 앞서 로버트 메넨데스 미 상원 외교위원장을 비롯해 미 상·하원의원 6명으로 구성된 외교사절단이 지난 15일 차이잉원 대만 총통을 예방한 것에 대해 중국 외교부가 미국과 대만의 공식 교류에 절대 반대한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서는 등 미국과 중국간 긴장이 일고 가운데 나왔다.

환구시보는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의 자매지로 후 전 편집장은 환구시보를 통해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가들에 대한 독설을 퍼부어 ‘중국 공산당을 대변하는 거친 입’으로 이름을 날려온 인물이다. 문란한 사생활과 부패 혐의로 도마에 오른 가운데 지난 2021년 말 자리에서 물러난 바 있다.


이혜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