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약속 지키지 않은 일본’, 세계유산 무더기 지정 취소되나?

공유
0

‘약속 지키지 않은 일본’, 세계유산 무더기 지정 취소되나?

유네스코, 문화재청에 서한 “약속 불이행, 세계유산위원회서 검토할 것”

지난 2018년 4월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앞에서 열린 부산지역 강제징용노동자상 관련 외교부 입장 규탄 공동기자회견에서 당시 김재하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상임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2018년 4월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앞에서 열린 부산지역 강제징용노동자상 관련 외교부 입장 규탄 공동기자회견에서 당시 김재하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상임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일본의 유네스코 세계유산이 무더기로 지정 취소를 받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문화재청은 25일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로부터 5월12일자 서신을 통해 '공정한 평가를 진행하고,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검토할 것'이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일본은 지난 2015년 7월 하시마(군함도) 탄광 등 강제노역 시설 7곳이 포함된 일본 근대산업시설 23곳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지정됐다. 당시 일본은 유네스코 총회에서 노동자 강제동원 사실을 병기하기로 약속했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그러나 일본은 이런 약속을 이행하지 않았고, 올해 3월 도쿄에 문을 연 근대산업시설을 소개하는 산업유산정보센터 전시관에서 오히려 강제동원 피해를 부인하는 내용의 자료를 전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문화재청은 지난 4월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를 앞두고 일본 메이지 산업유산과 관련 일본의 약속이행에 대한 엄밀한 검토를 촉구하는 서한을 유네스코에 보냈다.

문화재청은 "올해 개최 예정인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는 2019년 12월 제출된 일본 메이지 산업유산의 이행보고서에 대한 공식 검토가 이루어질 예정이다"면서도 "전 세계적인 코로나 상황으로 회의 일정이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