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가트너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 발표"…1위는 삼성, 2위는 애플 제치고 화웨이 차지

공유
1

가트너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 발표"…1위는 삼성, 2위는 애플 제치고 화웨이 차지

화웨이, 혁신적인 기능 지속 제공, 다양한 스마트폰 출시가 승리 요소

2018년 2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 1위는 삼성, 2위는 화웨이가 차지했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이미지 확대보기
2018년 2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 1위는 삼성, 2위는 화웨이가 차지했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2018년 2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에서 삼성전자가 1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기존 2위였던 애플은 화웨이에 밀려 3위로 밀려났다.

세계적인 IT 자문기관 가트너(Gartner)가 29일(현지 시간) 발표한 '2018년 2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에 따르면 2018년 2분기 최종 사용자들에게 판매된 스마트폰의 수는 2% 증가해 3억7400만 대를 기록했다.

1위는 변동 없이 삼성이 굳건히 자리를 고수하고 있다. 하지만 기존 2위였던 애플은 3위로 밀려났으며, 그 자리를 대신한 것은 중국의 화웨이였다.

판매량에서 화웨이가 애플을 제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2분기 화웨이의 스마트폰 판매량은 38.6%나 증가했다. 가트너의 안슐 굽타(Anshul Gupta) 책임 연구원은 "화웨이는 스마트폰에 혁신적인 기능들을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다양한 스마트폰을 선보이며 보다 폭넓은 소비자층을 공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통 채널, 브랜드 구축, 아너(Honor) 시리즈의 포지셔닝 등에 대한 투자가 판매 성장에 도움이 됐다"며 "화웨이는 전 세계 70여개 시장에 아너 스마트폰 시리즈를 출하하고 있으며, 이는 화웨이의 핵심 성장 동력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의 2분기 스마트폰 판매량은 12.7% 감소했으나 전 세계 1위 스마트폰 기업의 자리를 지키는 데는 변함없었다(#표1 참조).

굽타 연구원은 "삼성은 전 세계적인 스마트폰 수요 감소와 중국 제조사와의 경쟁 심화 등의 난관에 직면했다"며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대한 수요가 둔화되면서 삼성전자의 수익성이 감소했다. 삼성이 ‘갤럭시노트9’ 모델을 통해 성장세를 회복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미지 확대보기


애플의 2분기 실적 성장률은 0.9%에 그쳐 작년과 비슷했다. 굽타 연구원은 "애플이 현세대 플래그십 아이폰에 최소한의 업그레이드만을 선보이면서 2018년 2분기 성장률이 둔화됐다"며 "아이폰X에 대한 수요는 다른 신제품들이 출시되었을 때보다 훨씬 일찍 감소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또한 "중국 브랜드와의 경쟁이 점점 치열해지고 휴대폰의 가치에 대한 소비자들의 기대가 높아지면서, 애플은 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프리미엄 아이폰 시리즈에 더욱 높은 가치를 제공해야 한다는 압박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샤오미는 둔화되고 있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성장을 가속화하기 위해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온·오프라인 소매업체를 통합하여 단일의 소매 모델을 도입하는 데 집중해 왔다. 이러한 화웨이의 전략은 적중해 2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4위를 차지했다.

한편, 스마트폰 운영체제(OS) 시장에서는 구글의 안드로이드가 2018년 2분기에 88%의 시장점유율을 달성하며 11.9%에 그친 애플의 iOS를 크게 앞질렀다. (#표2 참조)

이미지 확대보기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