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디스플레이, 한·중 OLED 9조6000억원 투자… OLED ‘올인’

공유
0

LG디스플레이, 한·중 OLED 9조6000억원 투자… OLED ‘올인’

‘파주 P10 공장’ 등에 7조8000억원 투자
중국 OLED 패널 합작공장 건설에 1조8000억원

LG디스플레이가 9조6000억원을 투자해 한국과 중국에서 대형·중소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사업 확장에 나선다고 밝혔다 / 사진=LG디스플레이 홈페이지이미지 확대보기
LG디스플레이가 9조6000억원을 투자해 한국과 중국에서 대형·중소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사업 확장에 나선다고 밝혔다 / 사진=LG디스플레이 홈페이지
[글로벌이코노믹 이동화 기자] LG디스플레이가 한국과 중국에서 대형·중소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사업 확장에 나선다.

LG는 25일 한국과 중국에서 총 9조6000억원 규모의 OLED 패널 증산 계획을 밝혔다. 이 중 1조8000억원은 중국 기업과의 합작사 설립에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26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LG의 합작 상대는 미정이지만 중국 광둥성 광저우시에 OLED 패널 합작공장이 건설된다”며 “LG가 주식의 70%를 점유하게 된다”고 보도했다.
일본이 LG의 중국 투자에 관심을 보이는 이유는 신설 공장이 중국 최초의 대형 OLED 공장이기 때문이다.

신문은 “‘세계의 공장’으로 불리는 중국에서는 노동자 임금 상승과 동시에 구매력도 늘고 있다”며 “중국 당국이 해외 최첨단 제품 공장을 유치·건설하려는 움직임도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신설 공장에서는 대형 TV나 디지털간판용 대형 패널을 생산하게 되며 8세대 OLED 패널 기준으로 월 6만장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가동시기와 설비투자 규모는 합작사 확정 후 공표할 계획이다.

경기도 파주에 있는 ‘파주 P10 공장’에도 2019년 여름까지 2조8000억원을 투자한다. 스마트폰용 중소형 패널 공장에도 5조원을 투자하게 된다.


이동화 기자 dh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