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힐러리 지지율, 3대 승부처에서 모두 트럼프 앞서

공유
0

힐러리 지지율, 3대 승부처에서 모두 트럼프 앞서

미국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의 지지율이 대선의 승패를 가를 '3대 승부처'인 펜실베이니아, 오하이오, 플로리다 주에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에 크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클린턴이 9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선거 유세를 하고 있는 모습. / 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의 지지율이 대선의 승패를 가를 '3대 승부처'인 펜실베이니아, 오하이오, 플로리다 주에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에 크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클린턴이 9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선거 유세를 하고 있는 모습. / 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조은주 기자] 미국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의 지지율이 대선의 승패를 가를 '3대 승부처'인 펜실베이니아, 오하이오, 플로리다 주에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에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9일(현지시간) 미 퀴니피액대학이 발표한 3개 주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응답자 815명)에서 클린턴의 지지율은 52%로 42%의 트럼프를 10%포인트 앞섰다.

또 오하이오(812명)에서는 49%대 45%로 4%포인트를 클린턴이 앞섰고 플로리다(1056명)에서도 46%대 45%로 클린턴이 우위를 보였다.

클린턴은 이른바 이메일 스캔들 논란으로 펜실베이니아와 플로리다에서 트럼프에게 역전을 허용했지만 트럼프의 막말 파문 덕에 한 달 만에 재역전에 성공했다.
또 클린턴은 전날 확인된 전국 단위 지지율에서도 트럼프를 크게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NN 방송이 7월 29일∼8월 4일 실시된 CNN/ORC와 폭스뉴스 등 6개 기관의 여론조사를 종합한 결과, 클린턴의 평균 지지율은 49%로 트럼프(39%)를 10%포인트 앞섰다.

한편 트럼프는 잇단 막말, 특히 무슬림 비하 파문 이후 공화당 후보들이 클린턴을 지지하고 나서는 등 거센 역풍을 맞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부시 행정부 시절 백악관 공보국장을 지낸 레즐리 웨스틴은 8일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공식 표명했다.

또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의 정치 보좌관 출신인 프랭크 래빈뿐 아니라 공화당 소속 윌리엄 밀리켄 전 미시간 주지사와 수전 콜린스(메인) 상원의원, 리처드 한나(뉴욕) 하원의원도 모두 클린턴 지지를 선택했다.


조은주 기자 ej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