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올랜도 총기 난사] 오바마, 총기난사 후 성명만 15번째 …'총기 규제' 대선 쟁점 부각

공유
0

[올랜도 총기 난사] 오바마, 총기난사 후 성명만 15번째 …'총기 규제' 대선 쟁점 부각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나이트클럽인 '펄스'에서 12일(현지시간) 총기난사 사건이 벌어져 최소 50명이 사망했다. 범인 오마르 마틴은 AR-15 반자동 소총과 권총으로 무장한 채 클럽 안으로 들어가 춤을 추고 술을 마시던 300여 명에게 총을 난사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나이트클럽인 '펄스'에서 12일(현지시간) 총기난사 사건이 벌어져 최소 50명이 사망했다. 범인 오마르 마틴은 AR-15 반자동 소총과 권총으로 무장한 채 클럽 안으로 들어가 춤을 추고 술을 마시던 300여 명에게 총을 난사했다.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조은주 기자] 미 플로리다 주 올랜도에서 12일(현지시간) 최소 50명이 희생되는 미 역사상 최악의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하면서 '총기 규제'가 미국 대선 정국의 새로운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총기 난사 사건과 관련 긴급성명을 발표했다. 취임후 15번째 긴급성명이다.

CNN, AP 등 외신들은 이번 총기 난사 사건이 미국 사회에 큰 충격을 주었다면서 총기 규제 여부를 둘러싼 논란이 테러 대책과 함께 오는 11월 치러지는 미국 대통령 선거의 최대 쟁점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긴급 성명을 내고 올랜도 참사에 대해 "테러 행위이며 증오에 의한 행동"이라고 강력히 비난했다.

그는 이어 이번 참사가 "학교나 예배 공간, 극장, 나이트클럽에서 총을 쏠 수 있는 무기를 손에 넣는게 얼마나 쉬운지 이번 사건이 더욱 일깨워주었다"며 "이게 우리가 원하는 나라인지에 대해 결정해야 한다"며 자신이 주장하는 '총기규제론'을 피력했다.

이에 공화당의 사실상 대선후보인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는 성명에서 오바마를 겨냥해 "우리의 지도자는 약하다"며 날을 세웠다.
그는 오바마 대통령이 성명에서 용의자를 두고 '이슬람 극단주의자'라는 말을 쓰지 않았다면서 대통령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비난했다.

트럼프는 그러면서 "(2001년) 9·11 테러 이후 수백 명의 이민자와 자녀가 미국 내에서 테러에 관여했다"고 지적하면서 자신이 내세우는 '이슬람 입국 금지 정책'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트럼프는 현재 총기 규제에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반면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사건에서 사용된 것과 같은 총이 테러리스트나 범죄자의 손에 가지 않도록 규제할 필요가 있다"는 성명을 내놨다. 그는 특히 "전쟁 무기가 길거리에 있어야 할 이유가 없다"면서 총기 규제 강화를 강조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이번 참사로 오는 15일 오바마 대통령과 함께하기로 예정됐던 위스콘신 주 합동유세를 전격 취소했다.

미국 총기 정보 사이트 총기폭력아카이브(GVA)에 따르면 미국에서 4명 이상 죽거나 다친 총기 난사 사건은 올해 들어서만 133건 발생했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오바마 대통령이 총기 난사 사건 이후 긴급 성명을 내놓는 것은 이번이 취임 후 15번째다.

오바마 대통령은 줄곧 총기 규제 강화를 호소하고 있지만 미국에서 가장 큰 로비 단체인 '미국총기협회 (NRA)'의 영향이 강한 야당(공화당)의 반대로 법제화는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앞서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1월 총기구매자 신원조회 의무화, 총기 박람회 및 온라인 공간에서의 마구잡이 총기 거래 금지를 골자로 한 총기규제 행정명령을 대통령 권한으로 단행한 바 있다. 하지만 의회의 소극적인 태도로 실효성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조은주 기자 ej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