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빈곤층, 호르몬 분비 불균형으로 병 잘 걸리고 빨리 늙는다"

공유
0

"빈곤층, 호르몬 분비 불균형으로 병 잘 걸리고 빨리 늙는다"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가난한 사람들이 부자들보다 병에 더 잘 걸리고 더 빨리 늙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 모든 원인은 호르몬 분비 불균형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25일(현지시간)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UCL) 건강·노화연구실의 다이애나 쿠 박사가 분석한 결과를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다. 분석 대상은 영국 의학연구위원회(MRC: Medcial Research Council)가 1946년부터 남녀 1880명을 대상으로 진행해온 조사자료다.

다이애나 쿠 박사에 따르면 사회경제적 수준이 가장 낮은 사람들은 60∼64세에 이르면 '건강한 노화'에 없어서는 안 되는 호르몬들의 균형이 크게 무너졌다. 연간소득이 6000파운드(약 1045만원) 이하로 가장 낮은 남성은 3만 파운드(약 5200만원) 이상인 남성에 비해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1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테스토스테론 부족은 체중증가, 근육감소, 골다공증, 우울증과 연관이 있다.

한편 육체노동 일을 하는 아버지를 둔 여성은 아버지가 전문직업을 가진 여성에 비해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15%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이 테스토스테론이 지나치게 많으면 사춘기가 일찍 오고 불임과 다낭성 난소증후군 위험이 높아진다.

쿠 박사에 따르면 교육수준이 가장 낮은 사람들은 남녀 모두 인슐린유사성장인자(IGF: insulin-like growth factor)와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 수치가 낮았다. 코티솔이 제대로 분비되지 않으면 부정맥의 원인인 심계항진, 우울증, 불면증,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한편 일상생활에서 겪게 되는 스트레스, 불행한 일, 질병 그리고 운동부족, 영양부족, 흡연이 호르몬 분비에 영향을 끼친다.
노정용 기자 noj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