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체코 국민 80% "독일 난민정책, 이해할 수 없다"

공유
0

체코 국민 80% "독일 난민정책, 이해할 수 없다"

체코 국민 10명 중 8명이 독일의 제시한 난민 정책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으며 절반은 난민 위기로 독일과 체코와의 관계가 악화될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은 지난 10월 독일 드레스덴에서 열린 반난민단체 '페기다' 창설 1주년 집회에서 한 참가자가 '현상수배'라고 쓴 팻말을 들고 있는 모습. 팻말에는 난민 수용 정책을 발표한 앙겔라 메르켈 총리, 지그마어 가브리엘 부총리, 요하임 가우크 대통령을 현상수배한다는 내용이 적혀있다. / 사진 = 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체코 국민 10명 중 8명이 독일의 제시한 난민 정책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으며 절반은 난민 위기로 독일과 체코와의 관계가 악화될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은 지난 10월 독일 드레스덴에서 열린 반난민단체 '페기다' 창설 1주년 집회에서 한 참가자가 '현상수배'라고 쓴 팻말을 들고 있는 모습. 팻말에는 난민 수용 정책을 발표한 앙겔라 메르켈 총리, 지그마어 가브리엘 부총리, 요하임 가우크 대통령을 현상수배한다는 내용이 적혀있다. / 사진 = 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조은주 기자] 체코 국민 10명 중 8명이 독일이 제시한 난민 정책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으며 절반은 난민 위기로 독일과 체코의 관계가 악화될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체코 현지 매체인 체코 통신은 23일(현지시간) 여론조사기관 STEM의 설문조사 결과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체코 국민의 80%는 "독일의 난민정책을 이해할 수 없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전혀 이해할 수 없다"며 강력하게 부인한 응답자도 40%에 달했다. 또 전체의 73%는 "독일은 난민 문제에 대처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체코의 난민정책을 이해할 수 없다"고 답한 응답자도 70%에 달해 체코 국민들이 정부 정책에 대해 불만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매체는 전했다.

앞서 체코의 보후슬라프 소보트카 총리는 독일의 난민환대 정책이 결과적으로 불법 난민들의 유럽 유입을 부추겼다고 말했다.

소보트카 총리는 이날 독일 일간지 쥐트도이체이퉁과의 인터뷰에서 난민 위기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역할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판단하기는 너무 이르다"고 전제하면서도 이같이 대답했다.

그는 "독일은 (난민 대응에서) 안전의 문제보다 인도적 차원을 우선시했다"면서 "독일은 중동과 북아프리카에 폭넓게 하나의 신호를 보낸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바로 그것이 유럽으로 불법이주가 발생하는 것을 자극했다"면서 "유감스럽게도 이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조은주 기자 ej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