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캘리포니아 주, 2017년부터 공립고서 '위안부' 가르친다

공유
0

美캘리포니아 주, 2017년부터 공립고서 '위안부' 가르친다

[글로벌이코노믹 조은주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주 공립 고등학교 학생들이 오는 2017년부터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배우게 될 전망이다.

캘리포니아 주 교육국이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역사·사회 교육과정 지침 개정 2차 초안'을 게재했다. 이 안에는 "일본군은 제2차 세계 대전 이전과 전쟁 중에 이른바 성노예인 위안부들을 점령지에 강제로 끌고 갔다"는 내용이 들어있다.

또 "이른바 '위안부'들은 제도화된 성노예로서 20세기 최대의 인신매매의 사례로 가르칠 수 있다", "위안부에 끌려간 여성들의 수에 대해서는 다양한 의견이 있지만 수십만여 명이 일본군에 강제로 끌려갔다는 게 중론이다"라고 내용도 포함되어 있다.

일본 산케이 신문은 21일(현지시간) 이 같은 사실을 자세히 보도하고 일본 측의 대응이 주목된다고 전했다.

캘리포니아주 교육국은 내년 1∼2월 이메일 등을 통해 일반의 의견을 청취한 뒤 내년 5월께 공청회를 거쳐 교육 과정 개정안 완성본 작성에 들어간다 이 신문은 설명했다.



조은주 기자 ej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