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영국, 무인기 공습으로 IS 조직원 2명 살해

공유
0

영국, 무인기 공습으로 IS 조직원 2명 살해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7일(현지시간) 의회 연설에서 지난달 21일 시리아 락까에서 이동 중인 카디프 출신의 레야드 칸(21)과 애버딘 출신의 루훌 아민(26)을 겨냥해 영국 공군 드론이 정밀 공습을 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7일(현지시간) 의회 연설에서 지난달 21일 시리아 락까에서 이동 중인 카디프 출신의 레야드 칸(21)과 애버딘 출신의 루훌 아민(26)을 겨냥해 영국 공군 드론이 정밀 공습을 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조은주 기자] 영국 정부가 지난달 시리아에서 공습을 단행해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에 가담한 영국인 조직원 2명을 살해한 사실이 뒤늦게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7일(현지시간) 의회 연설에서 지난달 21일 시리아 락까에서 이동 중인 카디프 출신의 레야드 칸(21)과 애버딘 출신의 루훌 아민(26)을 겨냥해 영국 공군 드론이 정밀 공습을 했다고 밝혔다. 영국군이 전시가 아닌 상황에서 자국민을 공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칸은 2013년 IS 가담을 위해 시리아로 떠난 인물로, 함께 사망한 아민과 함께 IS 선전 영상에 출연하기도 했다.
캐머런 총리는 당시 공습으로 이들과 또다른 IS 조직원 1명 등 모두 3명이 사망했으며 민간인 희생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영국 땅에서 테러를 벌이는 음모를 꾸몄다면서 '자위권'에 의한 공습이었다"고 강조했다.

이들이 구체적으로 어떤 테러를 모의했는지는 밝히지 않았으나 영국 언론들은 칸이 지난달 15일 런던에서 열린 제2차 세계대전 대일(對日) 전승기념일 행사에서 여왕을 암살하려 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번 공습이 정부가 의회 승인 없이 독자적인 판단에 따라 진행한 후 의회에 사후 보고한 것이라는 점에서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해리엇 하먼 노동당 당수 직무대행은 이에 대해 독립 기관의 진상 조사를 요청하고 나섰다. 앞서 영국 의회는 표결을 통해 이라크에서 영국군 공습을 승인했으나 시리아에 대한 공습 요청은 거부한 바 있다.

조은주 기자 ejch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