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네팔서 구호활동 미 여교사 폭행 피살 충격

공유
0

네팔서 구호활동 미 여교사 폭행 피살 충격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네팔 현지에서 지난 4월 발생한 대지진 구호활동을 하던 교사 출신 미국 여성이 현지인에 의해 폭행, 살해된 후 사체까지 유기된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7일(현지시간) 현지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까지 미 텍사스 주 오스틴에 위치한 사이텍프렙중등학교에서 미술 교사를 한 25세의 예히아는 지난 7월 20일 네팔에 도착해, 제2의 도시인 포카라에서 봉사활동을 해왔다.

그녀는 여행자에게 무료숙소를 제공하는 현지인을 연결해주는 웹사이트인 '카우치서핑'을 통해 만난 네팔 현지 교사인 나라얀 파우델에 의해 지난달 4일 살해됐다. 파우델은 자신이 예히아를 폭행,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경찰에 자백했다.

용의자인 파우델은 살해한 예히아의 사체를 가방에 넣어 안나푸르나 남쪽을 흐르는 세티강에 던졌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용의자의 집에서 피묻은 베개와 숨진 여성의 옷가지 등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경찰은 범행 동기를 조사중이다.

'달리아 찾기'라는 페이스북에는 예히아의 친척들이 미 대사관으로부터 그녀가 숨진 것 같다는 전갈을 받았다는 글이 올라와 있다.
노정용 기자 noj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