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질랜드 국민 10명 중 'TPP' 찬성은 겨우 2명

공유
0

뉴질랜드 국민 10명 중 'TPP' 찬성은 겨우 2명

지난 7월 29일(현지시간)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협상이 진행되는 하와이 마우이 섬에서 TPP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시위하고 있다. 수백 명의 지역 주민과 국제적 시민단체의 대표들이 시위에 참석했다. /사진 = 뉴시스 이미지 확대보기
지난 7월 29일(현지시간)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협상이 진행되는 하와이 마우이 섬에서 TPP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시위하고 있다. 수백 명의 지역 주민과 국제적 시민단체의 대표들이 시위에 참석했다. /사진 = 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조은주 기자] 뉴질랜드인 10명 가운데 겨우 2명만이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명은 반대를 택했고 나머지는 답변을 보류했다.

1일(현지시간) 뉴질랜드 헤럴드가 최근 뉴질랜드 국민들을 대상으로 TPP 관련 여론 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조사 대상자의 30% 정도는 TPP 가입에 반대한다고 답했고 겨우 20%만 TPP에 찬성표를 던졌다. 나머지 45%는 어느 쪽도 아닌 '보류'를 택했다.

존 키 뉴질랜드 총리는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대부분의 사람들이 협정 성과를 자신의 눈으로 확인하려는 것"이​​라며 "최종 타결 내용이 밝혀지면 국민도 협정의 가치를 인정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팀 그로서 뉴질랜드 통상장관도 "지난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미국 담당자들과 회담을 가졌으며 타결의 90%까지 도달했다"며 타결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하지만 야당인 앤드류 리틀 노동당 당수는 국민 대부분이 찬반 결정을 하지 못한 데 대해 "국민의 신뢰를 충분히 얻지 못하고 있다"며 비난했다.

한편 미국, 일본, 캐나다, 호주 등 12개국을 단일 경제권으로 묶는 TPP는 현재 협상이 막바지 단계에 접어들고 있으나 낙농품 시장 개방, 자동차 교역, 신약 특허 자료보호기간 등 쟁점에서 각국의 이견을 좁히지 못한 채 진통을 겪고 있다.

특히 지난 7월 말 미국 하외이에서 열렸던 장관급 회의에서는 뉴질랜드가 유제품에 대한 관세 철폐가 없으면 의약품 보호기간에 합의해 줄 수 없다고 버티면서 타결 직전까지 갔던 협상이 다시 난항에 빠졌다. 뉴질랜드 측 쟁점은 자동차와 지적 재산권, 유제품 등 총 3가지다.

만일 TPP가 출범한다면 아시아·태평양지역 최대 경제통합체이자 세계 최대 규모 '메가 FTA'가 된다. 12개국의 명목 국내총생산(GDP) 규모는 전 세계 의 38.2%다.
조은주 기자 ejcho@